종목뉴스

대출가능
트위터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zoom in zoom out 목록보기
5·18단체들 "5·18 진정한 주체는 광주시민, 기념사업 주체도 시민"
뉴스핌 | 2020-02-19 21:36:00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518단체들이 "518민주화운동을 더 이상 518단체만의 전유물로 인식하거나 단체만의 영예로 삼지 않고 그 중심에 광주시민들이 자리할 수 있게 하겠다"고 선언했다.

(사)5.18민주유공자유족회, (사)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사)5.18구속부상자회 등 5·18 3단체는 19일 광주광역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광주광역시, 5·18기념재단, 오월어머니집 등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은 내용의 공동 결의문을 발표했다.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이용섭 시장(좌측2번째)5·18 '3개 단체'와 간담회 개최하고 결의문 채택 [사진=지영봉 기자] 2020.02.19 yb2580@newspim.com

5·18 3단체는 "5.18민주화운동은 광주시민 모두가 불의와 독재에 저항한 자랑스러운 역사이자 광주의 자긍심이다"면서 "5.18민주화운동은 국민의 생명과 기본권을 유린했던 불법적 공권력에 맞선 항쟁으로 광주시민의 의로운 항쟁이었고 그 주체는 광주시민 모두였다"고 규정했다.

이들은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모든 기념사업의 주체 또한 광주시민이다"면서 "기념사업에 광주시민들이 주체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획과 추진 과정에서 시민의 참여를 제고시킬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광주광역시가 고민해주기 바란다"고 제안했다.

이들 3단체는 "이제 518단체는 완전히 거듭날 것이며 합법성과 도덕성을 회복하는데 모든 노력을 경주하겠다"며 "광주시민들에게 진정한 예우를 받을 수 있는 그 순간까지 자정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약속했다.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광주시 금남로에서 5.18 망언 규탄대회 열고 있다. [사진=지영봉 기자] 2020.02.19 yb2580@newspim.com

단체들은 더불어 "518단체의 분열과 반목은 더 이상 되풀이되지 않을 것이다"면서 "이를 위해 518 3단체는 518단체협의회를 구성·운영하면서 도덕성과 합법성을 서로에게 다잡아 가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518단체의 여러 불협화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40년 동안 지켜봐주시고 성원해주신 광주시민을 비롯한 국민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면서 "518민주화운동 40주년에 즈음하여 518단체가 성년의 모습으로 거듭날 것이며 성찰과 단합의 새로운 계기를 만들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3단체가 시민들로부터 신뢰받는 날까지 자정과 성찰을 통해 거듭나겠다는 결의를 표명해준 데 대해 뜨거운 박수와 감사를 보낸다"며 "이제 과거의 518에서 미래의 518로, 광주의 518에서 세계의 518로, 울분과 분노의 518에서 승리와 축제의 518로 승화시켜 나가는데 앞장서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yb2580@newspim.com

서로에게 침 뱉는 보수단체와 5.18 관련 단체 회원들
몸싸움 벌이는 보수단체와 5.18 관련 단체
보수단체와 5.18 관련 단체 몸싸움으로 인한 부상자 발생
몸싸움 벌이는 보수 단체와 5.18 관련 단체
5.18 등 광주시민사회단체, 5.18민주묘지 참배…"진상규명" 촉구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트위터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zoom in zoom out 목록보기
이전뉴스
전남 화순장학회 "재학생 장학금 신청하세요"
다음뉴스
美, 日크루즈선 승객들 입국금지..."하선 조치 위험" 논란
회원 로그인  로그인
3220.70

▲21.86
0.68%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27,000▲
  2. 삼성전자83,200▼
  3. 이트론1,045▲
  4. 이화전기429▲
  5. 세종텔레콤917▲
  6. 서울식품366↑
  7. 동방12,950↑
  8. 기아차83,300▼
  9. 에이치엘비62,700▼
  10. NAVER39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