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뉴스

대출가능
트위터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zoom in zoom out 목록보기
수소충전 사업자 연료구입비 지원…충전소당 평균 9000만 원
이투데이 | 2020-12-03 13:45:07

[이투데이] 세종=이해곤 기자(pinvol1973@etoday.co.kr)



아직 수익성이 낮은 수소충전소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정부가 수소연료구입비에 대한 지원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운영 여건 개선책으로 내년부터 수소연료 구매비를 신규로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수소충전소는 높은 수소 구매비, 수소차 부족 등으로 연간 평균 약 1억5000만 원의 운영 적자가 발생하는 실정이다. 특히 수소충전소 운영 적자의 가장 큰 요인은 높은 수소연료 구매비로, 이에 환경부는 상·하한 기준을 두고 수소충전소에 적정 수준의 연료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금액은 현재 수소연료 구매 단가와 사업자가 손익분기점을 달성할 수 있는 수준의 기준단가 간 차액의 70%로 산정된다. 현재 수소연료의 ㎏당 구매단가는 평균 7600원으로 기준단가인 3600원과의 차액 4000원에 대한 70%는 2800원이다.

수소 판매량이 적어 수소연료비 차액 보조만으로는 어려움이 있는 사업자들을 위해 수소충전소 당 최소 7000만 원을 지원하고, 지원액이 총 적자의 80%를 넘지 않도록 조정해 사업자 스스로가 자구 노력을 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수소충전소별 지원 수준은 올해 운영 결과에 따라 추후 세부적으로 정해질 예정이며, 수소충전소당 평균 약 9000만 원이 지원될 것으로 환경부는 분석했다.

이와 더불어 환경부는 신규 부지를 발굴하고 인허가 제도를 개선하는 등 수소충전소 확충을 위한 단계별 밀착 지원도 지속할 예정이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수소충전소 연료구매비 지원이 수소충전소 사업 활성화를 견인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정부는 수소충전소 사업자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수소충전소 450기 확대, 부지 확보 속도 낸다
수소충전소 설치 속도 낸다…환경부 차관, 범부처 TF 구성
전기차·수소차 대중화 앞당긴다…환경부 '미래차 추진단' 구성
수소차 넥쏘, 국내 판매량 1만 대 돌파…울산ㆍ경기 중심
그린벨트 내 차고지 등에 수소충전소 설치 허용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zoom in zoom out 목록보기
이전뉴스
문체부 내년 예산 6.8조…"코로나19 업계 피해 지원"
다음뉴스
"눈에 보이지 않는 에너지 전달"…'2020 공예트렌드페어' 3일 개막
회원 로그인  로그인
3085.90

▼64.03
-2.03%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30,500▼
  2. 삼성전자88,200▼
  3. 셀트리온헬스143,700▼
  4. 현대차240,500▼
  5. 에어부산3,900▼
  6. 필룩스4,830▲
  7. 셀트리온제약187,300▼
  8. SK하이닉스127,500▼
  9. 삼성물산153,000▲
  10. 대한항공32,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