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뉴스

대출가능
트위터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zoom in zoom out 목록보기
문체부 내년 예산 6.8조…"코로나19 업계 피해 지원"
이투데이 | 2020-12-03 13:45:11

[이투데이] 김소희 기자(ksh@etoday.co.kr)

내년도 문화체육관광부 소관 예산이 올해 본예산 6조4803억 원보다 5.9% 증가한 6조8637억 원으로 확정됐다.

내년도 예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지친 국민의 안전한 문화생활을 위해 비대면·온라인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했고, 문화예술·콘텐츠·관광·체육 등 코로나19 피해 업계의 조기 회복을 지원하는 예산도 대폭 반영했다고 문체부는 설명했다.

주요 비대면 사업은 온라인미디어 예술 활동 지원(49억 원), 스마트 박물관·미술관 구축(67억 원, 신규), 온라인 문화예술교육 지원(20억 원, 신규), 온라인 실감형 K팝 공연제작 지원(265억 원, 신규), 방송영상콘텐츠 제작 지원(393억 원), 관광한국 실감콘텐츠 제작(12억 원, 신규), 비대면 스포츠 시장 육성 사업(39억 원, 신규) 등이다.

코로나19 피해 업계 지원 사업은 예술인 창작안전망 구축(586억 원), 예술인생활안정자금(240억 원), 위풍당당콘텐츠코리아펀드 출자(1148억 원), 영화제작지원 투자·출자(350억 원), 독립예술영화 제작 지원(80억 원), 관광산업 융자지원(5990억 원), 관광사업 창업지원 및 벤처 육성(745억 원), 스포츠산업 금융지원(1192억 원) 등이다.

부문별로 보면 문화예술 부문에서는 한국어 진흥기반 조성·확산(892억 원), 예술의 산업화 추진(146억 원) 등을 비롯해 올해 예산보다 4.5% 증가한 2조2165억 원을 편성했다.

콘텐츠 부문은 올해 예산 대비 6.3% 증가한 1조259억 원을 편성해 1조 원을 돌파했다. 체육 부문에서는 올해 예산보다 3.7% 증액된 1조7594억 원, 관광 부문에는 올해보다 11.2% 증가한 1조4998억 원을 편성했다.

코로나19 이후 선도 전략인 '한국판 뉴딜'의 문체부 소관 예산은 51개 세부과제, 총 2967억 원으로 확정됐다. 주요 사업으로는 첨단 기술을 활용한 실감·융복합 콘텐츠를 육성하는 디지털 뉴딜 분야에 2536억 원, 문화기반시설의 친환경 재구조화를 위한 그린뉴딜 분야에 356억 원, 장애인 도서 대체자료 제작 등 안전망 강화 분야에 75억 원 등이 책정됐다.

문체부는 "내년 세출 예산의 70% 이상을 상반기에 배정하는 등 효율적 예산 집행을 통해 경제활력 조기 회복을 뒷받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중기부, 내년 예산 '16.8조원'…"올해보다 3조4600억ㆍ26%↑"
내낸 과기부 예산 17.5조 원 확정…뉴딜ㆍR&Dㆍ감염병 대응
산업부, 내년도 예산 11조1860억 원 확정…그린뉴딜 투자 본격화
내년도 고용부 예산 35조6487억 확정...올해 대비 16.8%↑
방통위, 내년 예산 2472억 원…콘텐츠ㆍ포스트 코로나 대응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zoom in zoom out 목록보기
이전뉴스
대웅제약, 니클로사마이드 임상2상 신청…"항바이러스·항염증 효과 입증"
다음뉴스
수소충전 사업자 연료구입비 지원…충전소당 평균 9000만 원
회원 로그인  로그인
증시타임라인
3037.77

▼48.13
-1.56%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37,500▲
  2. 삼성전자86,200▼
  3. 하나투어61,200▼
  4. 셀트리온헬스152,500▲
  5. 에어부산3,700▼
  6. HMM14,050▼
  7. 티웨이항공2,770▼
  8. 현대차239,500▼
  9. SK하이닉스127,500-
  10. 삼성제약9,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