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55 ▲ 30 (+1.41%) 01/17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종목뉴스

대출가능
"주주 위에 정부 있다"…어느 애널리스트의 '한숨'
한국경제 | 2019-12-12 00:02:03

[ 김동현 기자 ] 국내 한 통신업종 애널리스트가 올해 크게 부진했던 통신주와
관련해 “정부의 지나친 개입이 원인”이라는 의견을 밝혀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올해 5세대(5G) 이동통신 도입을 서두른 정부의 요구에 통신
사의 비용 부담이 너무 커졌고, 내년에도 정부의 입김이 계속되는 한 주가 반등
은 어렵다는 분석이다.

유안타증권은 11일 내년 통신업종 전망에 대한 보고서를 내며 ‘주주 위에
정부’란 제목을 달았다. “올해 국내 통신 3사(SK텔레콤, KT, LG유
플러스)의 주가 부진은 5G 통신 도입 속도 조절 실패가 근본 원인”이라고
리포트를 쓴 최남곤 연구원(사진)이 붙인 제목이다.

최 연구원은 글로벌 통신사업자 중 한국과 중국 통신사의 주가가 가장 부진한
것에 주목했다. 두 나라의 공격적 5G 유치 경쟁과 주가 부진은 상관관계가 있다
는 게 그의 분석이다.

최 연구원은 “한·중의 5G 투자에 대해 글로벌 투자자들은 사업자
의 자율적 의사 결정 구조보다 정부 주도하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rdqu
o;며 “정부가 5G 통신 도입을 급하게 서두르면서 설비투자와 마케팅 비용
증가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5G 요금제에 대한 정부의 압박이 강한 점도 문제로 지적했다. 지난달 29일 최기
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3사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소비자들의 요금
제 선택 폭을 넓힐 수 있도록 ‘5G 중저가 요금제’ 출시를 강조했다
. 최 연구원은 “이미 통신사가 5G 초기 서비스를 하며 필요 이상의 설비
투자를 했고, 선택약정 할인율을 25%까지 올려 정부의 의도를 달성했다”
며 “현재 정부의 요금 인하 요구는 비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외국인의 통신주 매도는 이 같은 규제 리스크 때문이며, 내년 통신주 부활 여부
도 규제 리스크 해소에 달려 있다고 그는 지적했다.

최 연구원은 “내년에는 비용을 키우는 5G 통신 성장 전략을 과감하게 버
리고 서비스 네트워크 단말기 등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생태계를 조성하려는
경영진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뉴스
유안타증권우, 상승출발 후 현재는 10.19%↑... 이평선 안정적 상승추세 이어져
다음뉴스
유안타증권우, 상승출발 후 현재는 10.05%↑... 이평선 안정적 상승추세 이어져
2250.57

▲2.52
0.11%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75,500▼
  2. 삼성전자61,400▲
  3. 셀트리온헬스55,000▼
  4. 셀트리온제약43,200▼
  5. 지에스이2,140-
  6. 제일바이오9,560▲
  7. 까뮤이앤씨1,805-
  8. 셀리버리80,400▲
  9. 파루3,095▲
  10. 현대차118,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