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200 ▲ 50 (+0.10%) 09/20 장마감 관심종목

종목뉴스

대출가능
이재용, 대법 판결 후 첫 공개행보 "불확실성 커도 흔들림 없어야"
뉴스핌 | 2019-09-11 13:56:00
삼성전자(005930)
49,200 ▲ 50 (0.10%)
09/20 장마감
종목뉴스/공시더보기
09월 20일 매매동향더보기
  • 기관 20일 누적 : 5,712,917
  • 외국인 지분율 : 57.49%
토론방 시세분석 기업분석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이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서울R&D 캠퍼스에 위치한 삼성리서치를 찾아 임원진과 차세대 기술 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달 29일 대법원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은 이후 첫 공개 행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leehs@newspim.com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삼성리서치의 주요 연구과제 진행 현황을 보고 받고 △차세대 통신기술 △인공지능(AI) △차세대 디스플레이 △로봇 △증강현실(AR) 등 선행기술 전략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불확실성이 클수록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흔들림 없이 해야 한다. 오늘의 삼성은 과거에는 불가능해 보였던 미래였다"라며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기술로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야 한다. 철저하게 준비하고 끊임없이 도전해 꼭 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삼성리서치는 삼성전자 세트부문의 통합 연구 조직으로 세계 14개 연구거점에서 1만여명의 연구개발 인력들이 AI, 사물인터넷(IoT) 등 미래 신기술 및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융복합 기술 등 4차 산업혁명 기반기술에 대한 선행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삼성리서치 연구소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사장,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조승환 삼성리서치 부사장, 전경훈 네트워크사업부장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이 미래 선행기술을 연구하는 '삼성리서치'를 찾은 것은 과거의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미래를 선도하기 위한 강도 높은 혁신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위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 AI, 5G, 전장용 반도체 등을 미래 성장사업으로 선정하고, 약 25조원을 투자해 육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AI 분야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까지 한국, 미국, 영국, 러시아, 캐나다 등 5개국에 AI 연구센터를 설립했다.  

이 부회장은 2018년 경영 활동을 재개한 직후부터 유럽, 북미 등으로 출장을 다니며 글로벌 석학들을 만나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사회의 변화상과 미래 기술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핵심인재 영입에도 직접 나서고 있다. 

 

sjh@newspim.com

‘국정농단 4R’ 이재용·최순실, 각각 서울고법 1부·6부서 맡는다
삼성전자, 대법원 판결서 이재용 부회장 등 임원 횡령 일부 유죄
이재용 재판, 쟁점별로 파기환송심 예상해보니

이전뉴스
이재용, 상고심 후 첫 현장 경영은 'AI연구소'…"불확실성 클수록 흔들림 없어야"
다음뉴스
[특징주] KNN, 조국테마를 이은 홍정욱… “강세”
2091.52

▲11.17
0.5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75,500▲
  2. 삼성전자49,350▲
  3. 헬릭스미스175,000▼
  4. 신라젠10,350▼
  5. 셀트리온헬스52,200▲
  6. 마니커1,360▲
  7. 오성첨단소재2,245▲
  8. 백광소재7,130▲
  9. 보락2,280▲
  10. 와이지엔터테24,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