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400 ▼ 400 (-0.89%) 01/17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종목뉴스

대출가능
LS전선, 이집트에 전력케이블 합작법인 설립
뉴스핌 | 2019-11-21 09:32:00
LS(006260)
44,400 ▼ 400 (-0.89%)
01/17 장마감
종목뉴스/공시더보기
01월 17일 매매동향더보기
  • 기관 20일 누적 : 0
  • 외국인 지분율 : 0.0%
토론방 시세분석 기업분석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LS(006260)전선은 이집트에 전력 케이블 합작법인을 설립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LS전선의 첫 아프리카 생산법인이다. LS전선은 이집트를 거점으로 주변 아프리카와 중동 국가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LS전선은 이집트에 전력 케이블 합작법인을 설립한다고 21일 밝혔다. [사진=LS전선] 2019.11.21 sjh@newspim.com

LS전선은 지난 20일 이집트의 케이블 전문 시공사인 만 인터내셔널 컨트랙팅(M.A.N International Contracting, 만)와 생산법인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합작법인은 카이로 인근 산업도시(10th of Ramadan City)에 2020년 말 공장을 완공하고 가공(架空) 송전선을 생산할 계획이다. 발전소와 변전소 간 철탑에 가설되는 가공선은 지중(地中)선에 비해 공사비가 낮아 아프리카와 중동, 아시아 등에서 수요가 늘고 있는 제품이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전세계적으로 자국 전선 업체에 대한 보호 정책이 강화되는 등 수출 장벽이 높아지고 있다"며 "LS전선은 주요 거점 국가에 직접 투자하는 '그린필드' 전략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집트는 아프리카 케이블 시장의 15%를 차지하며 도시화로 인한 수요가 계속 증가하고 있지만 국내 업체들은 최대 20%의 높은 관세와 물류비 등으로 인해 수출 경쟁력이 약화돼 왔다.  

LS전선은 현지 생산을 통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고 이집트 현지 업체들이 생산하기 힘든 프리미엄급 제품을 주로 생산, 품질 경쟁력까지 갖춘다는 전략이다.  

또 이집트가 아프리카는 물론 유럽, 중동 지역 국가들과 자유무역협정(FTA)이 체결돼 있어 이들 국가에 대한 수출도 빠른 기간 내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이집트 법인의 설립으로 LS전선은 미국과 중국, 베트남, 폴란드 등에 총 11개의 해외 생산법인을 갖게 된다. 

sjh@newspim.com

LS전선, 지역주민과 소외계층 김장 김치 전달
LS전선, 파산한 중소 전선업체 인수...'회생 성공'

이전뉴스
[종목현미경]LS_관련종목들 사이에서 변동성 높아도 수익률은 낮아
다음뉴스
[투데이리포트]LS, "주력사업 실적 양호…" BUY(유지)-IBK투자증권
2250.57

▲2.52
0.11%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75,500▼
  2. 삼성전자61,400▲
  3. 셀트리온헬스55,000▼
  4. 셀트리온제약43,200▼
  5. 지에스이2,140-
  6. 제일바이오9,560▲
  7. 까뮤이앤씨1,805-
  8. 셀리버리80,400▲
  9. 파루3,095▲
  10. 현대차118,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