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100 ▼ 500 (-1.03%) 02/17 11:27 관심종목 관심종목

종목뉴스

대출가능
LS家 첫 '3세 CEO'…구본혁, 예스코 대표로
한국경제 | 2019-11-27 01:52:32
LS산전(010120)
48,100 ▼ 500 (-1.03%)
02/17 11:27
종목뉴스/공시더보기
02월 14일 매매동향더보기
  • 기관 20일 누적 : 0
  • 외국인 지분율 : 19.46%
토론방 시세분석 기업분석

[ 고재연 기자 ] LS그룹이 3세 경영을 본격화한다. LS그룹에 첫 3세 최고경영
자(CEO)가 탄생했고 나머지 3세들도 일제히 승진했다.

LS그룹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구본혁 LS니꼬동제련 부사장을 예스코홀딩스 대표
이사 CEO로 임명하는 등 2020년도 임원 인사를 확정했다. 구 부사장은 고(故)
구자명 LS니꼬동제련 회장의 장남이다. 2003년 LS전선에 입사해 (주)LS 경영기
획팀, LS니꼬동제련 지원본부장·사업본부장 등을 거치며 회사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했다는 평을 받는다. LS그룹 오너 3세 중 처음으로 대표이사가
됐다. 예스코홀딩스 대표이사 겸 이사회 의장이던 구자철 회장은 이사회 의장직
만 맡게 된다.

다른 3세들도 승진했다. 구자엽 LS전선 회장의 아들인 구본규 LS엠트론 전무는
부사장이 됐다. 그는 LS엠트론 경영관리 최고운영책임자(COO)를 맡고 있다. 구
자열 LS그룹 회장의 아들로 (주)LS 밸류매니지먼트부문장인 구동휘 상무는 전무
로 승진했다. 구자철 예스코 회장의 장남인 구본권 LS니꼬동제련 이사는 상무로
승진해 사업전략부문장을 맡았다. 이번 인사에서 승진자는 사장 1명, 부사장
2명, 전무 6명, 상무 5명, 신규 이사 선임 13명 등 27명이다. 차세대 경영자를
육성하기 위해 전무급 이상 승진 인사를 지난해 5명에서 올해 9명으로 늘렸다
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박용상 LS산전 사업총괄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해 사업뿐만 아니라 DT(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총괄 업무를 함께 맡게 됐다. 그는 1988년 입사해 LS산전의
주력인 전력기기 사업 주요 직책을 경험한 ‘전력사업 전문가’다.
생산·기술본부장, 중국사업본부장 등을 거쳤다. 나머지 주요 계열사 CE
O는 유임됐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뉴스
[장중수급포착] LS산전, 외국인 3일 연속 순매수행진... 주가 +1.76%
다음뉴스
LS家 첫 '3세 CEO'…구본혁, 예스코 대표로
2246.36

▲2.77
0.12%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86,000▲
  2. 삼성전자62,000▲
  3. 세경하이테크39,400▲
  4. 셀트리온헬스68,100▲
  5. 케이엠더블유59,200-
  6. 바른손이앤에3,940▼
  7. 캠시스3,710▲
  8. 디피씨11,750▲
  9. LG화학418,500▲
  10. 세원3,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