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뉴스

대출가능
태풍특보 모두 해제…16만가구 정전 복구율 99%
한국경제 | 2019-09-08 09:54:16

역대 5위급 강풍을 동반한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해 전국 16만여가
구에서 정전이 발생했으나 하루 만에 거의 다 복구됐다.

한국전력은 태풍 발생 이튿날인 8일 오전 7시 현재 16만1646가구가 정전을 경험
했고 이 중 16만1192가구를 복구했다고 밝혔다. 복구율은 99%다. 한전은 협력업
체 1734명을 포함해 7875명이 비상 근무 중이다.

링링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크에 상륙해 북상을 이어가고 있다. 오후 3시께 온대
저기압으로 바뀌어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특보는 전날 오후 9시 모두 해제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뉴스
태풍 '타파'로 전국 2만8000가구 정전…한전, 99.5% 복구 완료
다음뉴스
태풍 "링링" 강타 13만 가구 정전…한전, 72% 복구
2088.86

▲24.02
1.16%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91,500▲
  2. 에이치엘비181,000▲
  3. 삼성전자51,400▲
  4. 필룩스6,850▼
  5. 신라젠14,800▲
  6. 에이치엘비생28,850↑
  7. 셀트리온헬스56,500▲
  8. 국일제지5,830▲
  9. 헬릭스미스94,700▲
  10. 스타플렉스8,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