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050 ▼ 250 (-0.59%)
01/15 장마감 관심종목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E1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종목뉴스

대출가능
E1, 25년째 무교섭 임금협상 타결
한국경제 | 2020-01-02 17:16:41
E1(017940)
42,050 ▼ 250 (-0.59%)
01/15 장마감
종목뉴스/공시더보기
01월 15일 매매동향더보기
  • 기관 20일 누적 : 0
  • 외국인 지분율 : 0.0%
토론방 시세분석 기업분석

[ 이선아 기자 ] 액화석유가스(LPG) 기업 E1의 노사가 25년 연속으로 교섭 없
이 임금 협상을 마무리했다. 구자용 E1 회장(사진 왼쪽)의 화합 리더십이 성과
를 거두고 있다는 평가다.

E1 노동조합은 2일 서울 LS용산타워 본사 강당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2020년 임
금에 관한 모든 사항을 회사에 위임했다고 발표했다. 1996년 이후 25년 연속으
로 노사 분규 없이 임금 협상을 마쳤다. 이날 구 회장은 “25년 연속 임금
무교섭 위임으로 미래 지향적 노경 관계에서 또 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rdqu
o;며 “국내외로 경영 환경이 어렵지만 위기를 기회로 삼아 한 단계 도약
할 수 있도록 임직원 모두 한마음으로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E1은 &lsq
uo;노동자와 사용자’라는 수직적 의미인 ‘노사(勞社)’ 대신
모두가 평등하게 경영에 참여한다는 의미인 ‘노경(勞經)’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다.

E1이 끈끈한 노사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있는 것은 구 회장이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화합의 리더십을 발휘했기 때문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구 회장은 평상시에
도 직원들과 메일을 주고받으며 의견을 나눌 정도로 소통을 중시한다. 분기마다
경영현황 설명회를 열어 전 직원과 회사 현황을 공유하고, 누구나 회사의 비전
과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내고 토론할 수 있는 ‘캔 미팅’도 한다.

이날 시무식에 참석한 박승규 E1 노조위원장은 “회사의 비전 달성에 밑거
름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앞으로도 자랑스러운 상생과 화합의
노경 문화가 더욱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E1은 위임 결과를 바탕
으로 오는 9~10월께 임금인상률 등을 정할 계획이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뉴스
[E1 지분 변동] 신영자산운용(주)-1.09%p 감소, 9.43% 보유
다음뉴스
E1, 장애인 거주 시설에 LPG차 전달
3085.90

▼64.03
-2.03%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30,500▼
  2. 삼성전자88,200▼
  3. 셀트리온헬스143,700▼
  4. 현대차240,500▼
  5. 에어부산3,900▼
  6. 필룩스4,830▲
  7. 셀트리온제약187,300▼
  8. SK하이닉스127,500▼
  9. 삼성물산153,000▲
  10. 대한항공32,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