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90 ▼ 40 (-0.69%) 11/12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종목뉴스

대출가능
두산중공업, ‘DX리더’상 수상…"디지털 전환" 속도 높인다
뉴스핌 | 2019-10-17 09:08:07
두산중공업(034020)
5,790 ▼ 40 (-0.69%)
11/12 장마감
종목뉴스/공시더보기
11월 12일 매매동향더보기
  • 기관 20일 누적 : 222,088
  • 외국인 지분율 : 0.0%
토론방 시세분석 기업분석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두산중공업(034020)이 사업 각 영역에서 디지털 전환 속도를 높이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제3회 ‘IDC DX(Digital Transformation) 어워드’에서 두산중공업 디지털 이노베이션 담당 손우형 상무가 ‘DX리더'상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글로벌 시장분석 기관 IDC(International Data Corporation)가 주관하는 ‘DX어워드’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우수사례를 전파하는 행사다.

두산중공업은 사물인터넷(IoT)과 AI(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발전소 조기 경보 솔루션인 '프리비전(PreVision)', △발전 효율을 개선하면서 환경 물질 발생을 줄이는 ‘연소최적화(Optimizer)’, △발전소 혈관이라 불리는 보일러 튜브 수명을 사전에 예측해 예방 정비를 가능케 하는 ‘보일러 튜브 관리 시스템’ 등 다양한 디지털 솔루션을 개발, 국내외 발전소에 적용시켜 발전플랜트 신뢰성과 효율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사진=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 창원공장에서는 발전소 핵심설비인 스팀터빈의 대형 버킷 생산을 자동화하고, 보일러 공장과 원자력 공장에 용접 로봇을 도입하는 등 디지털 혁신을 통해 작년 한 해 30억 원 이상의 비용을 줄였다. 두산중공업은 오는 2022년까지 총 35종의 자동화 설비 및 산업용 로봇을 도입할 계획이다.

지난 2017년엔 공장 내 위치기반 중장비 배차 시스템을 도입, 각 장비들의 위치와 가동상태 등을 실시간 확인하며 낭비요소를 제거해 연간 12억 원 가량의 비용 절감 효과를 얻었다.

두산중공업은 오는 2022년까지 공장 내 냉난방 설비, 작업용 도구, 전기, 가스 등 에너지 통합컨트롤센터를 구축해 연간 약 42억 원의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지난 해부터 국내외 건설 현장에 항공, 인적 측량을 대신해 드론 측량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통상 2주가 소요되던 작업 시간을 3일 이하로 줄였고, 밀폐된 공간이나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곳에서도 작업이 가능해 정밀한 시공과 안전성을 확보했다.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은 “각 사업영역에서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여 디지털 솔루션 사업화는 물론, 회사의 밸류체인(가치사슬) 전 분야에서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지속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tack@newspim.com

두산중공업, 가스터빈 서비스 시장서도 기술력 '두각'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드론용 수소 연료전지팩’ 출시
두산밥캣, 체코에 신사옥 개소..."유럽·중동 입지 강화"
현대차-두산퓨얼셀,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 장치 개발

이전뉴스
두산중공업, 4158억규모 자사주 소각결정
다음뉴스
[종목현미경]두산중공업_기관/개인 순매수, 외국인은 순매도(한달누적)
2140.92

▲16.83
0.79%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85,500▼
  2. 셀트리온헬스52,000▲
  3. 삼성전자52,500▲
  4. 아시아나항공6,580▲
  5. 에이치엘비142,500▲
  6. 신라젠17,450▼
  7. CMG제약3,440▲
  8. 에어부산9,320↑
  9. 셀트리온제약38,900▲
  10. 삼성바이오로398,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