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2,000 ▼ 2,000 (-0.85%) 02/14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종목뉴스

대출가능
"회장님이 즐겨보는 유튜브 프로그램은?"…최태원, 신입사원과 소통
뉴스핌 | 2020-01-16 11:57:00
SK(034730)
232,000 ▼ 2,000 (-0.85%)
02/14 장마감
종목뉴스/공시더보기
02월 14일 매매동향더보기
  • 기관 20일 누적 : 0
  • 외국인 지분율 : 24.87%
토론방 시세분석 기업분석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SK(034730)그룹이 '신년사 없는 신년회'라는 파격을 선보인데 이어 '신입사원과의 대화' 역시 주로 신입사원들의 목소리를 경청하는 격의없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SK는 지난 15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최태원 회장을 비롯한 최고경영진과 신입사원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그룹 신입사원 교육-회장과의 대화'를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형식과 내용 모두 기존 틀을 과감히 깨뜨렸다. 이를 통해 신입사원들은 보다 자유롭게 대화에 참여하고 경영진과 소통할 수 있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최태원 SK 회장(가운데)이 15일 오후 서울 광장동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2020 신입사원과의 대화'에서 신입사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공 = SK] 2020.01.16 yunyun@newspim.com

지난해까지 7m였던 무대와 객석간 거리를 올해는 2m로 좁혔다. 물리적 거리를 좁혀 대화의 문턱을 조금이라도 낮춰 보자는 의미다. 무대는 마당놀이처럼 객석 중앙에 배치했다. 복장 또한 자유로워졌다. 최 회장과 경영진은 물론 신입사원들도 정장 대신 간편한 캐주얼 차림으로 참석했다.


지난해에는 경영진이 무대에 올라 패널토론을 했으나, 올해는 이를 대신해 선배 구성원들이 신입사원들에게 직장 생활의 노하우를 전수해주는 '슬기로운 직장생활' 코너가 마련됐다. 무대에 오른 입사 2~10년차 선배 구성원들은 후배들이 조만간 직면하게 될 딜레마 상황들을 예시한 뒤, 이를 어떻게 헤쳐나가야 할지 경험담을 바탕으로 진솔하게 조언했다.

최 회장과의 대화도 아무런 사전 각본없이 실시간 SNS, 추첨 등을 통해 현장에서 즉석에서 질문하고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최 회장이 자주 찾는 맛집, 최근 감명깊게 읽은 책, 즐겨보는 유튜브 프로그램을 소개해달라는 가벼운 질문부터, 행복을 추구하기 위한 방법론까지 다양한 질문이 쏟아졌다. 


최 회장은 "젊은 패기를 바탕으로 공동체의 행복추구를 위한 신선한 자극을 불어 넣어달라"며 "그런 실천이 SK는 물론 우리 사회 전체의 행복으로 연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행복추구를 위해서 여러분이 가진 시간과 돈, 노력을 어디에 어떻게 쓰고 있는지 데이터를 뽑아보고, 측정하고, 디자인하는 게 중요하다"며 "여러분의 오늘을 만들어준 주변 모든 분들, 특히 부모님께 반드시 감사한 마음을 표현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자신의 생활을 즐길 수 있는 사람이 결국 행복해질 수 있다"며 "여러분들이 일할 때는 일하고, 쉴 때는 충분히 즐기고, 또 많은 것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이 되면 더욱 큰 행복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입사원과의 대화'는 그룹의 경영철학과 비전 등을 신입사원들에게 직접 설명해주기 위한 행사로 고(故) 최종현 선대회장이 1979년 시작했다.

 

yuny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전뉴스
SK그룹 "행복경영이 SK 미래"…근무시간 10%는 직원 자기계발 시간으로
다음뉴스
"구성원 역량 키운다"...SK, 인재양성 플랫폼 "써니" 출범
2243.59

▲10.63
0.48%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81,000▲
  2. 삼성전자61,800▲
  3. 바른손이앤에4,430▼
  4. 바른손6,610▲
  5. SK하이닉스105,000▲
  6. 성문전자우15,750▲
  7. 소프트센우40,900▲
  8. 셀트리온헬스65,100▲
  9. 카카오180,000▲
  10. 삼성전자우52,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