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9,500 ▲ 5,000 (+1.59%) 11/14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종목뉴스

대출가능
LG화학, 광물 글로벌 협의체 "RMI" 가입
뉴스핌 | 2019-10-21 09:33:00
LG화학(051910)
319,500 ▲ 5,000 (1.59%)
11/14 장마감
종목뉴스/공시더보기
11월 14일 매매동향더보기
  • 기관 20일 누적 : -149,855
  • 외국인 지분율 : 0.0%
토론방 시세분석 기업분석

[서울=뉴스핌] 권민지 기자 = LG화학(051910)이 배터리 분야의 지속가능한 공급망을 위해 국제 협의체에 가입했다.

LG화학은 21일 국내 배터리 업계 최초로 광물 관련 글로벌 협의체 RMI(Responsible Minerals Initiative, 책임 있는 광물 조달 및 공급망 관리를 위한 연합)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사진=LG화학]

RMI는 금, 주석, 탄탈륨, 텅스텐 등의 4대 분쟁광물과 코발트 등 배터리 원재료의 원산지 추적 조사 및 생산업체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과 인증 등을 실시하는 글로벌 협의체다. 2008년 설립된 이후 폭스바겐, 르노, 애플 등 글로벌 자동차 및 IT기업 380여곳이 가입했다.

LG화학은 RMI에 가입해 분쟁광물, 코발트 등 일명 고위험광물의 원산지 및 제련소 등 공급망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제공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RMI 협의체에 가입한 글로벌 기업들과 공급망 내 사회적, 환경적 이슈 해결을 위한 공조 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

LG화학은 "공급망 정보 체계 및 공조 시스템을 바탕으로 자체 공급망 실사 및 협력업체 개선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LG화학은 지난 8월 배터리 원재료 협력회사 대상으로 '지속가능경영' 평가항목을 도입한 바 있다.

 

dotori@newspim.com

김종현 LG화학 사장 "전기차 배터리 시장, 메모리반도체만큼 성장"
LG화학, 2차전지 전시회 '인터배터리 2019' 참가
LG화학, 세계 최대 플라스틱·고무 박람회 'K 2019' 참가
[2019 국감] 김준호 LG화학 부사장 "中 난징 초도물량 문제 있는 것 맞다"
미국 ITC, LG화학-SK이노베이션 '특허침해' 소송 조사 개시
ESS 화재 절반 'LG화학' 배터리...모두 中 공장 초기물량
LG화학, GM과 미국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 또 짓나

이전뉴스
하동 태양광 ESS서 또 화재...6월 정부 대책 발표 후 4건
다음뉴스
[종목현미경]LG화학_관련종목들 혼조세, 화학업종 -0.22%
2139.23

▲16.78
0.79%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86,000▲
  2. 셀트리온헬스52,200▲
  3. 삼성전자52,400▼
  4. 에이치엘비136,800▼
  5. 필룩스10,350▲
  6. CMG제약4,455▲
  7. 한화시스템11,300▲
  8. NAVER177,000▲
  9. 메지온225,400▲
  10. 셀트리온제약38,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