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5,000 ▼ 1,500 (-0.45%) 01/29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종목뉴스

대출가능
금융권, '소재·부품·장비' 금융지원…LG화학 '해외투자' 50억달러
한국경제 | 2019-12-09 10:28:26
LG화학(051910)
335,000 ▼ 1,500 (-0.45%)
01/29 장마감
종목뉴스/공시더보기
01월 29일 매매동향더보기
  • 기관 20일 누적 : 0
  • 외국인 지분율 : 38.23%
토론방 시세분석 기업분석

금융권이 소재·부품·장비 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본격화한다.
국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조치다.

9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금융기관(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농협은행)과 L
G화학은 서울 마곡 LG 사이언스파크에서 LG화학과 '산업·금융 협력
프로그램 협약식'을 맺고 2차전지 관련 금융지원을 약속했다.

구체적으로 LG화학의 2차전지 사업 관련 글로벌 생산시설 투자 필요자금 가운데
50억달러를 향후 5년(2020년~2024년) 동안 필요시 신속 지원한다.

또 LG화학(600억원)과 산은(900억원)이 공동 조성한 펀드에서 나오는 1500억원
규모의 이자를 2차전지 협력업체에 저금리로 제공하고, 2차전지 협력업체에 2
000억원 규모의 우대 대출을 지원한다.


이날 협력식에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방문규 수출입은행 은행장, 이대훈 농협은행장, 김준동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서승원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 반원익 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은 위원장은 "LG화학과 금융기관 간의 협약은 정부와 금융권의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결과로 보여줬다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2차전지 중소
·중견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시설·운영자금에 금리우대를 제공하
는 동반성장펀드가 소재·부품·장비 산업 생태계 전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바람직한 지원 모델로 활용될 것"이라 평가했다.

그러면서 "LG화학의 해외 투자 성공을 시작으로 산업계의 적극적인 기업발
굴과
금융권의 아낌없는 자금지원이 뭉쳐 다양한 소·부·장 기업 승리
사례가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뉴스
'배터리 국가대표' LG화학, 6조 지원받는다
다음뉴스
[종합] LG화학-美GM, 전기차배터리 첫 합작 설립…미국 선점 박차
2185.28

▲8.56
0.39%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71,500▲
  2. 셀트리온헬스56,000▲
  3. 삼성전자59,200▲
  4. 파루4,650-
  5. 케이엠14,050▼
  6. 코스모화학9,040▲
  7. 쌍방울1,485▲
  8. 수젠텍8,490▲
  9. 모나리자7,420▼
  10. 오공7,6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