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뉴스

대출가능
셀트리온 '허쥬마' 캐나다 시판허가 획득
한국경제 | 2019-09-10 11:19:30
셀트리온(068270)
170,500 ▲ 1,500 (0.89%)
09/16 13:13
종목뉴스/공시더보기
09월 11일 매매동향더보기
  • 기관 20일 누적 : 657,455
  • 외국인 지분율 : 20.67%
토론방 시세분석 기업분석

셀트리온은 현지시간 6일 캐나다 보건부(Health Canada)로부터 유방암·
위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Herzuma)' 시판 허가를 획득했다고
10일 밝혔다.

허쥬마는 트라스투주맙(Trastuzumab) 바이오시밀러로 초기 유방암(EBC), 전이성
유방암(MBC) 및 전이성 위암(MGC) 등 3개 적응증에 대해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
. 허쥬마의 오리지널의약품은 제넨텍(Genentech)이 개발하고 로슈(Roche)가 판
매하는 '허셉틴(Herceptin, 성분명 트라스투주맙)'이다.

캐나다 보건부는 비임상 및 임상 시험을 통해 도출된 종합적인 데이터를 검증한
결과 초기 유방암, 전이성 유방암, 전이성 위암 등 적응증에 대한 허쥬마의 안
전성과 효능이 오리지널의약품과 동등함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허셉틴은 지난해 기준 글로벌 연간 매출 8조7000억원(70억 스위스프랑)을 거둔
세계적인 블록버스터 의약품으로 이중 미국, 캐나다 등 북미시장 매출은 3조5
000억원(28억 스위스프랑)에 이른다. 셀트리온 의약품의 해외 유통 및 마케팅을
담당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허쥬마 북미 지역 유통 파트너이자 항암제 분야
에서 강력한 영업마케팅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 테바(TEVA)와 협의해 론칭
시점을 결정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앞서 지난해 1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허쥬마 미국 판매
허가를 획득했으며, 이번 캐나다 허가를 계기로 전체 3조5000억원에 달하는 북
미시장 진입을 눈앞에 뒀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지난 2014년 램시마 허가를 통해 캐나다 시장에 처음
진출한 이후 트룩시마도 올해 4월 승인 받고 출시를 앞두고 있다"며 &qu
ot;이번 허쥬마 승인까지 셀트리온 항체 바이오시밀러 제품 3종이 미국과 캐나
다에서 모두 판매 허가를 받은 만큼 이를 통해 북미 지역 환자들을 위한 고품질
의 바이오의약품을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캐나다는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정부를 위시해 지난 5월 오리지널의약품을 바이
오시밀러로 대체처방하는 바이오시밀러 확대 정책 도입을 통해 의료 재정 절감
및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환자 접근성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하는 등 바이오시밀
러 장려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음뉴스
셀트리온, 허쥬마 캐나다 시판 허가 획득...북미시장 진입 눈앞
2057.63

▲8.43
0.41%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70,500▲
  2. 셀트리온헬스50,200▲
  3. 삼성전자46,800▼
  4. LG디스플레14,750▼
  5. 흥구석유6,530↑
  6. 한화케미칼18,550▲
  7. SH에너지화1,275▲
  8. 아난티13,850▲
  9. 더블유에프엠1,375▼
  10. SK텔레콤23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