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ㆍ공시

대출가능
금융위 “삼성바이오 감리위원 공개됐지만 예정대로 개최”
뉴스핌 | 2018-05-16 16:49:00
삼성바이오로(207940)
444,500 ▼ 23,000 (-4.92%)
10/17 12:00
종목뉴스/공시더보기
10월 16일 매매동향더보기
  • 기관 20일 누적 : 324,843
  • 외국인 지분율 : 9.46%
토론방 시세분석 기업분석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금융위원회가 오는 17일 예정된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 분식회계 논란 관련 감리위원회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다시한번 밝혔다.

이날 한겨레신문은 감리위원 9인의 명단을 공개하면서 5명이 삼성바이오와 직간접적으로 인연이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 보도로 인해 비공개 사안인 감리위원 명단이 공개됐지만, 금융위는 투명한 감리위 개최로 정면 돌파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보여진다.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사진=금융위>

16일 금융위원회는 관련 보도에 대해 “비록 상기 보도로 감리위원 명단이 공개돼 회사 측이나 다른 이해관계자들이 위원들을 비공식적으로 접촉할 가능성이 높아졌지만, 감리위원 개개인의 윤리의식과 소명감을 바탕으로 17일로 예정된 회의를 정상 개최할 것”이라며 “금융위는 공정하고 투명한 회의 운영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겨레에 따르면 금융위 감리위원회(위원장 김학수·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 위원은 박정훈 금융위 자본시장국장, 임승철 금융위 법률자문관, 박권추 금감원 회계전문위원, 김광윤 아주대 교수, 이한상 고려대 교수, 정도진 중앙대 교수, 이문영 덕성여대 교수, 송창영 변호사 등 위원장 포함 9명이다.

송창영 변호사는 동생이 삼성 계열사에 근무하고 있어 증선위에 회피신청을 했고, 검토결과 필요성이 인정돼 제척키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금융위 측은 “위원의 금감원 근무 경력은 규정상 제척사유에 해당되지 않으며, 이번 건에서 제척되지 않는 민간위원 중에도 금감원 근무 또는 자문교수 경력을 가진 분들이 있다”고 해명했다.

또한 감리위는 행정기관위원회법 적용을 받지 않는 자문위원회로 위원 명단을 공개할 의무가 없다고 다시한번 강조했다.

한편 지난 15일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조치 결정의 공정성 확보' 관련 브리핑을 통해 "시민단체와 언론에서 제기한 이슈를 포함해 모든 쟁점들을 살펴보고 이해 관계자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회의 속기록을 남기겠다고 공표했다.

 

kimsh@newspim.com

삼성바이오로직스 "감리위서 소명 다할 것"…김태한 사장 출석
김용범 "삼성바이오 처리 투명·공정하게…감리위 속기록도 남긴다"
금융위 “삼성바이오 감리위 민간위원 1명 배제”
삼성바이오로직스 "금감원, 분식회계 판단 근거 공개하라"

이전뉴스
최종구, 삼바 감리위원 자격론에 "회의 결과에 영향 미치려는 의도"
다음뉴스
최종구 "금감원 삼성바이오 조치 공개 시장 충격 커…금융위도 책임"
2172.09

▲26.97
1.26%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65,000▲
  2. 셀트리온헬스79,300▲
  3. 삼성바이오로445,000▼
  4. 유니온4,635▲
  5. 액트로17,050-
  6. 삼성전기140,500▲
  7. 한국정보통신11,550▲
  8. 삼성전자44,350▲
  9. 배럴13,400▲
  10. 흥아해운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