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ㆍ공시

대출가능
최종구, 삼바 감리위원 자격론에 "회의 결과에 영향 미치려는 의도"
edaily | 2018-05-16 18:09:20
삼성바이오로(207940)
430,500 ▲ 12,500 (2.99%)
05/25 장마감
종목뉴스/공시더보기
05월 25일 매매동향더보기
  • 기관 20일 누적 : 48,425
  • 외국인 지분율 : 0.0%
토론방 시세분석 기업분석

- 금융위, 감리위원 명단 공개에 유감 표명
- "이해관계자, 감리위원 비공식적으로 접촉할 가능성 높아져"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참여연대, 국회 등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 회계처리 위반 안건을 다룰 감리위원회 위원 구성에 대해 지적하는 것과 관련 “회의 결과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라고 16일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출석해 일부 감리위원에 대한 제척 요구에 대해 “감리위와 증권선물위원회 구성과 관련 근거가 뚜렷하지 않은 의혹을 계속 제기하는 것은 결과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로 비칠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참여연대에선 감리위원장인 김학수 증선위 상임위원이 삼바 관련 코스피 상장 규정 개정 당시 금융위 자본시장국장으로 근무했던 점을 들어 제척의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 또 한국공인회계사회가 삼바를 감리해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내린 전적으로 감리위 당연직 위원인 김광윤 한공회 위탁감리위원장을 감리위원에서 제척해야 한단 요구도 나온다. 그러나 이와 관련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16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전혀 문제가 없다며 이 둘을 제척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럼에도 계속해서 의혹이 제기되자 최 위원장이 ‘문제가 없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금융위는 이날 한 언론을 통해 감리위원 명단이 공개된 것에 대해 “감리위원 명단이 공개돼 회사측이나 다른 이해관계자들이 위원들을 비공식적으로 접촉할 가능성이 높아졌으나 감리위원 개개인의 윤리의식과 소명감을 바탕으로 17일 예정된 회의를 정상 개최하겠다”며 “금융위는 공정하고 투명한 회의 운영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감리위는 행정기관위원회법의 적용을 받지 않은 증선위 자문위원회이기 때문에 위원 명단을 공개할 의무가 없다는 게 금융위의 설명이다.

감리위원 9명 중 동생이 삼성 계열사에 근무해 증선위에 감리위 회피신청을 낸 송창영 변호사는 제척됐다. 일각에선 금감원 근무 경력도 제척돼야 하는 이유라고 주장하나 금융위는 “외부감사규정상 안건이 배우자, 4촌이내 혈족이 직접적인 이해관계가 있을 경우엔 제척 대상이나 금감원 근무 경력은 규정상 제척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이번 건에서 제척되지 않는 민간위원 중 금감원 근무 또는 자문교수 경력을 가진 분들이 있다”고 밝혔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전뉴스
감리위원 "삼성바이오 회계처리 위반? 아직은 예단 못해"
다음뉴스
금융위 “삼성바이오 감리위원 공개됐지만 예정대로 개최”
2460.80

▼5.21
-0.21%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75,000▲
  2. 셀트리온헬스98,900▲
  3. 뉴프라이드3,725▼
  4. 인스코비10,300▼
  5. 삼성전자52,600▲
  6. 삼성바이오로430,500▲
  7. 에코마이스터10,450▼
  8. 코디엠1,790▲
  9. 셀트리온제약93,200▲
  10. 네이처셀3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