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550 ▼ 750 (-1.73%) 11/21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남북평화 2017/08/07
트럼프, 김정은에 "신속히 행동해야…곧 만나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조만간 만나자"고 말했다. 1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의장(Mr. Chairman·김 위원장 지칭), 나는 당신이 있어야 할 곳에 데려다 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며 "당신은 빨리 행동해야 하며 협상을 끝내야한다. 곧 만나자(See you soon)!"라고 썼다. 이는 한미가 연합공중훈련을 연기하기로 하는 등 외교적 노력을 한만큼 김 위원장 측도 북미간 실무 협상이 조속히 재개되기 위해 신속한 답을 달라고 촉구한 것으로 보인다. [→자세히보기]

대호에이엘 +1.81%이화전기 -0.45%대주산업 -0.73%재영솔루텍 -0.93%
현대건설
과거 경수로 등 대북 사업 경험이 있는 유일한 건설사. 대북 관련 수주 규모는 약 7,000억원에 달함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트럼프, 김정은에 "신속히 행동해야…곧 만나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조만간 만나자"고 말했다. 1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의장(Mr. Chairman·김 위원장 지칭), 나는 당신이 있어야 할 곳에 데려다 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며 "당신은 빨리 행동해야 하며 협상을 끝내야한다. 곧 만나자(See you soon)!"라고 썼다. 이는 한미가 연합공중훈련을 연기하기로 하는 등 외교적 노력을 한만큼 김 위원장 측도 북미간 실무 협상이 조속히 재개되기 위해 신속한 답을 달라고 촉구한 것으로 보인다. [→자세히보기] 2019/11/18
  • 北김명길 "美비건, 12월 협상 제안…근본 해결책 내놓으면 만날 의향"
    내미·북 실무협상 북측 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가 최근 미국측 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에게 '다음 달 다시 만나 협상하자'는 제안을 받은 사실을 공개하고 미국이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해야 만날 의향이 있다고 14일 밝혔다. 김명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최근 미 국무부 대조선(북)정책특별대표 비건은 제3국을 통하여 조·미(북·미) 쌍방이 12월 중에 다시 만나 협상하기를 바란다는 의사를 전달해왔다"고 말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밤 보도했다. [→자세히보기] 2019/11/15
  • 국정원 "12월 북미정상회담, 와전된 것…北목표일뿐"(종합)
    이혜훈 국회 정보위원장은 4일 "북미정상회담을 12월로 잡아놓았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다. 와전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국가정보원에 대한 정보위의 국정감사 중 브리핑에서 이렇게 밝히고 "국정원은 늦어도 12월 초까지는 (북미의) 실무협상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보고했다"며 "국정원은 북한이 제시한, '올해 중 북미정상회담' 목표 때문에 북미 정상회담 전인 12월까지는 (실무협상을) 합리적으로 추측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보고했다"고 말했다. [→자세히보기] 2019/11/05
  • 北 '금강산 대면 협의' 하루 만에 거절, "문서 교환" 고수…철거 의사 강경한 듯
    통일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관광지구 남측 시설 철거 지시와 관련해 대면 협의를 하자는 내용의 답신을 보낸 지 하루 만인 29일 북한은 답신 통지문을 통해 문서 협의를 하자는 입장을 고수했다. 북측이 지난 25일 문서로 얘기하자고 한 데 대해 남측이 28일 만나서 얘기해 보자고 했더니 북측이 다시 문서로 얘기하자고 한 것으로, 북측이 강경한 입장을 보인 셈이다. [→자세히보기] 2019/10/30
목록
2096.60

▼28.72
-1.35%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77,000▼
  2. 삼성전자50,700▼
  3. 이엔에프테크23,050▼
  4. 셀트리온헬스48,900▼
  5. 필룩스9,270▼
  6. 메지온148,700▼
  7. 부광약품14,450▼
  8. 아이큐어34,400▲
  9. 남선알미늄3,210▼
  10. 신라젠17,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