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1,000 0 (0.00%)
01/26 12:18 관심종목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KCC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건자재 2011/04/26
문대통령 "주택공급 국민불안 일거해소 목표"…서울 물량 터질까

설(2월 12일) 이전 획기적인 서울 도심의 주택 공급 대책을 예고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어깨가 갈수록 무거워지고 있다. 발표일이 가까워지면서 개봉 박두한 대작 영화처럼 여권 안팎의 기대감과 함께 시장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다음 달 나올 주택 공급대책과 관련 그동안 언급했던 '특단의 대책'을 넘어 "국민 불안을 일거에 해소하자는 것에 목적을 두고 있다"면서 "저도 기대가 된다. 발표를 함께 기다려주시기...[→자세히보기]

LG하우시스 +6.64%동화기업 +1.44%이건홀딩스 +0.41%시공테크 +0.17%
KCC
국내 최대의 도료 생산업체로서 자동차용, 선박용, 공업용, 건축용, 중방식용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문대통령 "주택공급 국민불안 일거해소 목표"…서울 물량 터질까
    설(2월 12일) 이전 획기적인 서울 도심의 주택 공급 대책을 예고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어깨가 갈수록 무거워지고 있다. 발표일이 가까워지면서 개봉 박두한 대작 영화처럼 여권 안팎의 기대감과 함께 시장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다음 달 나올 주택 공급대책과 관련 그동안 언급했던 '특단의 대책'을 넘어 "국민 불안을 일거에 해소하자는 것에 목적을 두고 있다"면서 "저도 기대가 된다. 발표를 함께 기다려주시기...[→자세히보기] 2021/01/19
  • 3억 넘는 아파트 사면 전세대출 회수…갭투자 틀어막는다
    정부가 재건축 투기를 막기 위해 서울과 수도권 투기과열지구의 재건축 조합원이 분양권을 받으려면 분양신청 전까지 2년 이상 실거주해야 한다는 의무를 신설했다. 개발 호재로 집값 폭등 우려가 있는 서울 송파구 잠실동과 강남구 삼성·대치·청담동 4곳 등 강남 핵심지역은 1년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해 직접 들어가 거주할 사람이 아니면 매매가 금지된다. 또 ‘갭투자(전세 끼고 주택 매입)’에 전세대출이 악용되는 것을 막기 위해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에서 시가 3억원 넘는 집을 사면 전세대출을 즉시 회수한다. 정부는 최근 집값이 많이 오른...[→자세히보기] 2020/06/18
  • 아파트 완공 뒤 층간소음 측정…미달 땐 보완 시공해야
    2022년 7월부터 아파트를 짓고 나서 층간소음을 측정하고 소음이 심하면 보완 시공하는 제도가 마련된다. 지금은 아파트를 짓기 전에 바닥자재 성능을 실험실에서 측정하는 데 그쳐 충간소음 개선에 한계가 많았다. 국토교통부는 9일 아파트 층간소음을 줄이기 위해 30가구 이상 공동주택에 대해 ‘바닥충격음 차단 성능 사후확인제 도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하반기에 주택법을 개정하고 1년여의 실태조사를 거친다. 늦어도 2022년 7월부터 새로 짓는 아파트에 대해선 지방자치단체가 사용 승인 전에 단지별로 바닥충격음 차단 성능을 측정...[→자세히보기] 2020/06/10
  • 사업 구조 개편…불황 극복 나선 건자재업계
    전방산업의 부진 등 전반적인 경기 불황을 극복하기 위해 국내 건자재업계가 일제히 사업 구조 개편을 실시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KCC(002380)는 신설법인을 설립해 기존 사업과 신사업을 분리하기로 결정했으며, 목질자재 부문이 주력인 동화기업(025900)은 최근 2차 전지 관련 업체를 인수했다. 건설·건자재 기업인 아이에스동서(010780)는 기존 계열사 매각에 나섰다. 이들은 사업 구조 개편을 통해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거나,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로 불황을 극복한다는 전략이다. [→자세히보기] 2019/08/05
목록
3156.15

▼52.84
-1.65%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28,500▲
  2. 삼성전자87,300▼
  3. 한국비엔씨6,890▼
  4. 현대차255,000▼
  5. LG화학969,000▼
  6. 삼성제약9,370▼
  7. SFA반도체7,710▲
  8. 기아차89,400▼
  9. SK하이닉스130,500▼
  10. 카카오465,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