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200 ▼ 100 (-0.33%)
12/02 장마감 관심종목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동진쎄미켐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日수출규제 2020/10/30
미쓰비시 자산 강제 매각 절차 본격화.. 韓·日 관계 최악 치닫나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손해배상에 무대응으로 일관하던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의 국내 자산 강제매각 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매각명령 신청에 따른 심문서 공시송달이 10일 효력을 갖게 되면서다. 일본이 “자산 현금화 조치 시 한·일 관계가 심각해질 것”이라고 재차 경고한 만큼 이번 조치로 양국 갈등이 더욱 심화할 전망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은 강제노역 피해자와 유족이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신청한 압류자산 매각명령 신청 사건 처리를 위해 일부 소송 서류를...[→자세히보기]

신화인터텍 +8.20%마이크로프랜 +6.68%타이거일렉 +6.40%KMH하이텍 +4.32%
동진쎄미켐
반도체 및 TFT-LCD의 노광공정에 사용되는 Photoresist 관련 전자재료사업과 산업용 기초소재인 발포제사업을 주로 영위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미쓰비시 자산 강제 매각 절차 본격화.. 韓·日 관계 최악 치닫나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손해배상에 무대응으로 일관하던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의 국내 자산 강제매각 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매각명령 신청에 따른 심문서 공시송달이 10일 효력을 갖게 되면서다. 일본이 “자산 현금화 조치 시 한·일 관계가 심각해질 것”이라고 재차 경고한 만큼 이번 조치로 양국 갈등이 더욱 심화할 전망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은 강제노역 피해자와 유족이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신청한 압류자산 매각명령 신청 사건 처리를 위해 일부 소송 서류를...[→자세히보기] 2020/11/11
  • 법원 "미쓰비시 자산 매각 심문절차 공시송달로 진행"
    일제 강점기 근로정신대 동원 피해자에 대한 손해배상 판결에 따라 압류된 미쓰비시중공업 국내 자산 매각 결정을 위한 심문서 전달 절차가 공시송달로 진행된다. 미쓰비시 측이 1년 넘게 소송 절차에 응하지 않은 데 따른 법원의 결정이다. 시민단체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에 따르면, 대전지법은 지난 달 7일 미쓰비시 측에 전달되지 않은 소송 서류를 공시송달하기로 결정했다. 공시송달이란 소송 상대방이 서류를 받지 않고 재판에 불응하는 경우 법원 게시판이나 관보 등에 이 서류를 게재하는 방법으로 서류가 전달된 것으로...[→자세히보기] 2020/10/30
  • 日언론 "지소미아, 한국의 대일 외교카드…당분간 유지될 듯"
    한국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방침을 일본에 통보한 지 23일 1주년을 맞은 가운데 일본 언론은 지소미아의 지속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한일 지소미아가 당장 종료될 가능성은 작지만, 한국이 이를 대일 외교 협상 카드로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일본 언론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지소미아를 종료하면 미국이 반발하는 것은 분명하다며 당분간 유지될 공산이 크다고 23일 보도했다. 한국 정부는 일본에 대한 압력 카드로 지소미아...[→자세히보기] 2020/08/24
  • 강제징용 신일철주금 국내자산 압류명령 공시송달 효력 발생
    4일 0시부터 강제징용 가해 기업인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의 국내 자산 압류를 위한 법원의 압류명령 공시송달 효력이 발생했다. 7일 후인 11일 0시까지 신일철주금이 즉시항고를 하지 않으면 주식압류명령은 확정된다. 그러나 주식압류명령이 확정되더라도 주식을 매각해 현금화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4일 강제동원 피해자 대리인단에 따르면 강제동원 피해자 및 유족들이 낸 일본제철 한국자산인 피엔알(PNR) 주식 8만1천75주(액면가 5천원 기준 4억537만5천원) 압류...[→자세히보기] 2020/08/04
목록
2675.90

▲41.65
1.58%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46,500▲
  2. 삼성전자69,800▲
  3. 신풍제약177,500▲
  4. 대한항공25,800▼
  5. SK하이닉스108,500▲
  6. 셀트리온헬스130,100▲
  7. 셀트리온제약210,000▲
  8. 한화솔루션47,100▼
  9. LG화학840,000▲
  10. 현대차182,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