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1,000 ▲ 2,000 (+1.12%)
11/27 장마감 관심종목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현대차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자동차 2011/06/29
자동차·철강 등 관세장벽 철폐에…현대차 동남아 진출 날개

한·중·일을 포함해 아세안, 호주, 뉴질랜드 등 15개국이 참여하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15일 최종 서명되면서 ‘메가 자유무역협정(FTA)’이 출범했다. 코로나19와 미중 무역 갈등 여파로 세계 경제와 교역이 위축되고, 보호무역주의 기조가 강화되는 가운데 리스크를 최소화할 통상 플랫폼이 마련된 것이다. 거대 시장인 인도가 대중 무역적자 확대 등을 이유로 최종 서명에서 빠지긴 했지만, RCEP국가만으로도 전세계 경제 30%를 차지할 정도로 광활할 만큼 우리나라...[→자세히보기]

시노펙스 +3.72%동아화성 +3.41%만도 +2.76%성우하이텍 +1.93%
현대차
현대자동차 그룹의 대표적인 자동차 제조 및 판매 업체. 국내 시장점유율이 50%에 가까울 정도로 국내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으며, 해외에서도 높은 브랜드 이미지와 품질로 세계적인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고 있음.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시노펙스(025320)
4,875 ▲175(3.72%)
시세 차트 관심종목등록

이 종목의 다른 이슈
코로나19
수소차
자율주행
수처리
하천관리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자동차·철강 등 관세장벽 철폐에…현대차 동남아 진출 날개
    한·중·일을 포함해 아세안, 호주, 뉴질랜드 등 15개국이 참여하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15일 최종 서명되면서 ‘메가 자유무역협정(FTA)’이 출범했다. 코로나19와 미중 무역 갈등 여파로 세계 경제와 교역이 위축되고, 보호무역주의 기조가 강화되는 가운데 리스크를 최소화할 통상 플랫폼이 마련된 것이다. 거대 시장인 인도가 대중 무역적자 확대 등을 이유로 최종 서명에서 빠지긴 했지만, RCEP국가만으로도 전세계 경제 30%를 차지할 정도로 광활할 만큼 우리나라...[→자세히보기] 2020/11/16
  • 현대차 품질비용 3.4조 쌓는다, 3분기 적자 반전
    현대·기아자동차가 ‘세타2 엔진’의 리콜(시정조치) 등과 관련해 3조3900억원의 충당금을 지난 3분기(7~9월) 실적에 반영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는 19일 코스피 시장 마감 후 공시를 통해 엔진 품질개선 비용을 3분기 실적에 반영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2조1300억원, 기아차는 1조2600억원이다. 이렇게 하면 두 회사의 3분기 실적은 대규모 적자가 불가피할 것으로 증권업계는 보고 있다. 이날 현대·기아차는 투자자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기업설명회(IR)도 열었다. 현대·기아차의 이번 결정은 2015년부터 문제가 된 세타2 직분사(GDi) 엔진의 논란...[→자세히보기] 2020/10/20
  • [단독]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승진한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회장직에 오른다. 정주영, 정몽구 회장에 이어 3세 경영 체제가 본격화했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14일 긴급 화상 이사회를 열고 정 수석부회장을 신임 회장으로 승진 선임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14일 오전 7시 30분 긴급이사회를 화상회의로 개최해 정의선 체제를 본격화한다”면서 “지난 12일 긴급이사회 개최 사실을 통보했고 화상회의인지라 예행연습도 한 차례 했다”고 밝혔다. 특히 현대차 측은 안건이 1개라는 사실만 이사들에게 공지하고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고 한다. [→자세히보기] 2020/10/14
  • 현대차 코나EV 글로벌리콜 7만7천대…논란 조기 진화할까
    현대차가 최근 잇단 화재로 논란이 된 전기차 코나(이하 코나EV)의 자발적 리콜에 들어가는 데 이어 해외에서도 대규모 리콜을 실시한다. 내년을 전기차 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있는 현대차그룹이 코나EV 화재로 인한 전기차의 안전성 논란을 조기 진화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2017년 9월부터 올해 3월까지 제작된 코나EV 7만7천대를 리콜한다. 앞서 지난 8일 국내에서 2만5천564대를 리콜하기로 결정한 데 이어 북미 1만1천137대, 유럽 3만7천366대, 중국과 인도 등 기타 지역 3천여대 등 해외에서도 5만1천여대를 리콜하게 된다. [→자세히보기] 2020/10/12
목록
2633.45

▲7.54
0.29%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33,500▲
  2. 삼성전자68,200▲
  3. 셀트리온헬스117,200▲
  4. 셀트리온제약188,400▲
  5. 필룩스5,520▲
  6. 삼성SDI550,000-
  7. 현대차181,000▲
  8. 씨젠191,000▲
  9. 한화솔루션49,350▼
  10. 두산중공업17,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