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30 ▼ 80 (-4.19%)
04/15 장마감 관심종목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신성통상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日불매운동 2019/10/11
日정부, 오늘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일본 정부가 13일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나오는 방사성 물질을 포함한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의 해양 방류 방침을 공식 결정한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7시 45분부터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처리 방법을 결정하는 관계 각료회의를 연다. 일본 정부는 이 회의에서 경제산업성 산하의 전문가 소위원회가 가장 유력한 오염수 처리 방안으로 제시한 해양 방류를 결정한다고 NHK와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전문가 소위는 작년 2월 내놓은 최종 보고서에서 오염수 처분 방안으로 해양 방류와...[→자세히보기]

후성 +3.24%KMH하이텍 +1.19%케이씨텍 +1.12%PI첨단소재 +0.89%
신성통상
'탑텐' 등 제조·유통일괄형(SPA) 패션 브랜드 운영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日정부, 오늘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일본 정부가 13일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나오는 방사성 물질을 포함한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의 해양 방류 방침을 공식 결정한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7시 45분부터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처리 방법을 결정하는 관계 각료회의를 연다. 일본 정부는 이 회의에서 경제산업성 산하의 전문가 소위원회가 가장 유력한 오염수 처리 방안으로 제시한 해양 방류를 결정한다고 NHK와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전문가 소위는 작년 2월 내놓은 최종 보고서에서 오염수 처분 방안으로 해양 방류와...[→자세히보기] 2021/04/13
  •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한다…韓·中 "투명한 검증 필요" 반발
    일본 정부가 13일 도쿄전력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출 결정을 할 것으로 알려져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11일 NHK,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 방침을 굳히고 13일 관계 각료회의를 열어 공식 결정할 전망이다. 일본 정부는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1차 정화처리를 했어도 삼중수소(트리튬) 등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오염수를 물로 희석해 삼중수소의 경우 기준치의 40분의 1 이하로 농도를 낮춰 배출하면...[→자세히보기] 2021/04/12
  • 일본 또다시 독도도발…고교 사회 교과서 '독도는 일본땅'
    내년부터 일본 고등학교 1학년생이 사용하게 될 사회 교과서 대부분에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실린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30일 열린 교과용 도서 검정조사심의회에서 주로 고교 1학년생이 내년부터 사용하는 296종의 교과서가 검정 심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가 이중 역사총합(종합)(12종), 지리총합(6종), 공공(12종) 등 3개 사회과목 교과서 총 30종을 확인한 결과, 대부분에 일본 정부의 일방적인 독도 영유권 주장이 담겼다. 지리총합과 공공 교과서 18종에는 '독도는 일본의 고유 영토다' 혹은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자세히보기] 2021/03/31
  • 미쓰비시 자산 강제 매각 절차 본격화.. 韓·日 관계 최악 치닫나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손해배상에 무대응으로 일관하던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의 국내 자산 강제매각 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매각명령 신청에 따른 심문서 공시송달이 10일 효력을 갖게 되면서다. 일본이 “자산 현금화 조치 시 한·일 관계가 심각해질 것”이라고 재차 경고한 만큼 이번 조치로 양국 갈등이 더욱 심화할 전망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은 강제노역 피해자와 유족이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신청한 압류자산 매각명령 신청 사건 처리를 위해 일부 소송 서류를...[→자세히보기] 2020/11/11
목록
3194.33

▲11.95
0.38%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27,000▲
  2. 삼성전자83,200▼
  3. 이트론1,045▲
  4. 이화전기429▲
  5. 세종텔레콤917▲
  6. 서울식품366↑
  7. 동방12,950↑
  8. 기아차83,300▼
  9. 에이치엘비62,700▼
  10. NAVER39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