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000 ▲ 400 (+0.86%) 06/19 장마감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갤럭시부품주 2011/08/25
위기설 나오는 한국 스마트폰…점유율·수출 모두 내리막

한국 스마트폰 사업의 미래에 대한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고 중앙일보가 보도. 세계 스마트폰 시장 규모가 정체된 상황에서 한국 제품의 시장 점유율이 줄며 스마트폰 수출이 감소하는 악순환이 우려되면서라고. 이런 위기설을 점화시키는 데에는 한국 업체의 부진이 ‘부싯돌’ 역할을 했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22.6%로 1위를 차지했다. 전 분기(18.6%)보다 4%포인트 올랐다. 성전자의 점유율은 지난해 1분기(22.7%)보다 감소했지만, 애플ㆍ화웨이ㆍ샤오미 등 경쟁업체들은 모두 지난해 1분기보다 점유율이 높아졌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와 2위 애플의 세계 시장 점유율 차이는 8.3%포인트에서 7.5%포인트로 좁혀졌다. 세계 판매량도 애플(2.8%)ㆍ화웨이(13.9%)ㆍ샤오미(124.6%)는 전년 대비 늘어난 반면 삼성전자는 2.5% 감소했다고. [→자세히보기]

아이컴포넌트 +6.85%삼성전자 +0.86%파트론 +0.14%삼성전기 0.00%
삼성전자
갤럭시 시리즈 생산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위기설 나오는 한국 스마트폰…점유율·수출 모두 내리막
    한국 스마트폰 사업의 미래에 대한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고 중앙일보가 보도. 세계 스마트폰 시장 규모가 정체된 상황에서 한국 제품의 시장 점유율이 줄며 스마트폰 수출이 감소하는 악순환이 우려되면서라고. 이런 위기설을 점화시키는 데에는 한국 업체의 부진이 ‘부싯돌’ 역할을 했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22.6%로 1위를 차지했다. 전 분기(18.6%)보다 4%포인트 올랐다. 성전자의 점유율은 지난해 1분기(22.7%)보다 감소했지만, 애플ㆍ화웨이ㆍ샤오미 등 경쟁업체들은 모두 지난해 1분기보다 점유율이 높아졌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와 2위 애플의 세계 시장 점유율 차이는 8.3%포인트에서 7.5%포인트로 좁혀졌다. 세계 판매량도 애플(2.8%)ㆍ화웨이(13.9%)ㆍ샤오미(124.6%)는 전년 대비 늘어난 반면 삼성전자는 2.5% 감소했다고. [→자세히보기] 2018/06/19
  • 삼성 갤럭시S9+, 글로벌 베스트셀러 1위 등극, 아이폰X 3위
    삼성전자(005930)의 ‘갤럭시S9+(플러스)’가 지난 4월 애플 ‘아이폰X’을 제치고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스마트폰 1위에 올랐다. 7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갤럭시S9+와 S9은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 시장점유율 각 2.6%씩을 차지하며 1·2위에 올랐다. 아시아태평양(APAC)과 북미(NAM) 지역을 중심으로 갤럭시S9 시리즈의 판매량이 늘었다고 카운터포인트는 설명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은 갤럭시S9 시리즈 외에도 갤럭시S8이 판매 점유율 10위에 오르며 총 3개 모델이 10위권에 올랐다. 갤럭시S8 시리즈는 공격적 마케팅과 캐시백, 가격 인하 등이 판매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자세히보기] 2018/06/08
  • 갤S9, 배터리 성능 하위권에 터치 불량
    삼성전자의 최신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이 ‘배터리 지속시간’과 ‘일부 제품의 터치 불량’ 문제가 잇따라 불거지는 등 논란이 되고 있다. 차기 예정작인 갤럭시 노트9이 구원투수로 조기 등판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삼성전자·애플 등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7대의 배터리 지속시간을 측정한 결과 갤럭시S9이 6위에 그쳤다고 2일 밝혔다. [→자세히보기] 2018/04/03
  • 갤럭시S9+보다 30만원 비싼 아이폰X '원가는 1만원 차이'
    지난 16일 전세계 70개국에 동시 출시된 삼성전자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플러스(+)'의 원가가 379달러(약 40만5000원)로, 애플 '아이폰X'(10)보다 1만원가량 낮다. 그러나 두 제품의 출고가는 무려 30만원이나 차이가 난다. 또 갤럭시노트8와 비교하면 원가는 우리 돈으로 1만1000원 높은 반면 출고가는 4만원가량 낮다. 19일 미국 IT전문매체 '테크 인사이츠(Tech Insights)'에 따르면 갤럭시S9플러스의 원가는 전작 갤럭시S8플러스에 비해 36달러 높다. [→자세히보기] 2018/03/19
목록
2340.11

▼36.13
-1.52%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88,000▼
  2. 셀트리온헬스105,500▼
  3. 디케이락12,900▼
  4. 삼성전자46,750▲
  5. 다원시스14,900-
  6. 대창솔루션4,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