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81,000 ▼ 58,000 (-2.20%) 04/20 장마감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삼성그룹 2013/12/16
정부 요구 전부 수용한 이재용, 다음은 청년일자리 확대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전자가 끌어안고 있던 난제들을 착실히 풀어가고 있다. 이 부회장 출소 후 삼성전자는 그동안 정부와 대립각 혹은 모호함을 보였던 사안 대부분에 ‘긍정적’인 시그널을 보내고 있기 때문이다. 재계는 “지금까지의 행보를 지켜볼 때 삼성전자가 올해 신규 공채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18일 삼성전자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의 올해 채용 규모는 지난해와 비슷한 1만4000여명 수준으로 예상된다. 삼성은 공채 규모를 60개 계열사 이사회가 신규인력 수요에 맞춰 결정한다. [→자세히보기]

삼성생명 +0.90%한국경제TV +0.70%삼성중공업 +0.40%KCC +0.27%
삼성전자
에버랜드 상장후 인적 분할 및 에버랜드와의 합병 이슈 부각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삼성생명(032830)
111,500 ▲1,000(0.90%)
시세 차트 관심종목등록

이 종목의 다른 이슈
보험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정부 요구 전부 수용한 이재용, 다음은 청년일자리 확대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전자가 끌어안고 있던 난제들을 착실히 풀어가고 있다. 이 부회장 출소 후 삼성전자는 그동안 정부와 대립각 혹은 모호함을 보였던 사안 대부분에 ‘긍정적’인 시그널을 보내고 있기 때문이다. 재계는 “지금까지의 행보를 지켜볼 때 삼성전자가 올해 신규 공채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18일 삼성전자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의 올해 채용 규모는 지난해와 비슷한 1만4000여명 수준으로 예상된다. 삼성은 공채 규모를 60개 계열사 이사회가 신규인력 수요에 맞춰 결정한다. [→자세히보기] 2018/04/19
  • 삼성전자, AI·자율주행 연구 성과, "4차산업혁명 주역도 삼성"
    "올해는 삼성이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선도하는 원년이 될 것이다." 창립 80주년을 맞는 삼성전자의 포부는 남다르다. 4차 산업혁명이 추동하는 혁신 기술 분야에서 각종 글로벌 연구그룹을 주도하고 있는 삼성전자는 올해 실질적인 결과물을 내놓고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한다는 구상이다. 전장사업 분야가 대표적이다. 삼성전자는 자동차 전장사업 진출을 위해 전사 조직에 2015년 12월 '전장사업팀'을 신설하며 전장사업을 신사업으로 키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자세히보기] 2018/03/23
  • '액면분할' 삼성전자 거래정지 안하는 방안 추진
    50 대 1 액면분할을 결정한 삼성전자에 주식 거래를 정지시키지 않는 방안이 검토된다. 삼성전자 거래가 멈추면 상장지수펀드(ETF) 또는 현·선물 거래에 심각한 가격 왜곡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되기 때문이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거래소와 한국예탁결제원, 금융투자협회 등은 증권·선물회사 등과 ‘삼성전자 주식분할 관련 시장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삼성전자의 액면분할에 따른 거래정지를 아예 하지 않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자세히보기] 2018/02/13
  • 이재용, 강요에 의한 피해자로 판단, 180도 다른 판결
    이재용(50)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징역2년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아 석방된 건 항소심 재판부가 이 부회장을 강요에 의한 피해자로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 재판부는 이 부회장에겐 ‘경영권 승계 현안’과 ‘부정청탁’이 없었고, 단순히 박근혜(66ㆍ구속기소)전 대통령과 최순실(66ㆍ구속기소)씨의 요구를 거절하지 못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뇌물에 해당한다고 인지한 상태에서 이루어진 승마지원 부분을 제외한 다른 뇌물공여 혐의가 모두 무죄가 됐다. [→자세히보기] 2018/02/06
목록
2476.33

▼9.77
-0.39%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69,000▲
  2. 셀트리온헬스86,600▲
  3. 파미셀19,800▲
  4. 이화공영12,350▲
  5. 영진약품9,020▲
  6. 셀트리온제약85,600▲
  7. 에코마이스터7,700▼
  8. 삼성바이오로505,000▼
  9. SK하이닉스84,000▼
  10. 삼화콘덴서62,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