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550 ▲ 50 (+0.11%) 06/25 10:21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5G 2014/10/23
"美, 자국용 5G 장비 "메이드인 차이나" 제외 조치 검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미국에서 사용되는 5G(5세대) 이동통신 장비를 중국 외 지역에서 설계하고 제조하도록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현지시간)이 보도했다. WSJ은 사안에 정통한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은 조치는 지난달 안보 우려로 해외 네트워킹 장비 및 서비스 일부를 금지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 일환이라고 전했다. 이에 미국 관리들은 통신장비 제조업체들에 중국 외 지역에서 미국 수출용 하드웨어를 만들고 개발할 수 있는지를 묻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자세히보기]

알에프텍 +2.44%와이솔 +2.34%에프알텍 +1.95%쌍용정보통신 +1.46%
삼성전자
5G 무선통신용 밀리미터파 RFIC(Radio Frequency Integrated Circuit)칩 자체 개발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美, 자국용 5G 장비 "메이드인 차이나" 제외 조치 검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미국에서 사용되는 5G(5세대) 이동통신 장비를 중국 외 지역에서 설계하고 제조하도록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현지시간)이 보도했다. WSJ은 사안에 정통한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은 조치는 지난달 안보 우려로 해외 네트워킹 장비 및 서비스 일부를 금지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 일환이라고 전했다. 이에 미국 관리들은 통신장비 제조업체들에 중국 외 지역에서 미국 수출용 하드웨어를 만들고 개발할 수 있는지를 묻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자세히보기] 2019/06/24
  • 서울 5G 속도, LGU+ 가장 빨랐다
    현재 서울 시내 주요 지역에서 국내 이동통신사 중 가장 빠른 5G(세대)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은 LG유플러스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이통사 모두 5G 서비스 속도가 점차 개선되는 추세였으나, 고층 빌딩이 많거나 사람이 몰리는 일부 지역에서는 5G 속도가 제대로 나오지 않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지난 18일 한국일보가 서울 시내 주요 지역 6곳의 5G 속도를 측정한 결과 500~770Mbps 속도를 기록한 LG유플러스가 국내 이통사 중 가장 빠른 것으로 조사됐다. KT는 212~518Mbps, SK텔레콤은 측정 불가 지역 2곳을 제외하고 240~619Mbp 속도를 기록했다. [→자세히보기] 2019/06/21
  • 예상보다 빨리 온 5G 시대, 통신장비株 2차랠리 주목
    급성장한 1분기 실적 발표와 함께 지난달 폭발적인 시세를 분출했던 5G 관련 통신 부품장비업체들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예상보다 5G 가입자가 빠르게 늘어나는 동시에 서비스 품질에 대한 소비자 불만이 폭주하면서 통신사들이 이를 개선하기 위한 인프라 투자에 속도를 낼 것이란 기대 때문이다. 관련기업들의 주가가 단기 급등한 탓에 이달 들어 쉬어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증권가에서는 2차 랠리가 펼쳐질 것이란 관측에 무게를 싣고 있다. [→자세히보기] 2019/06/18
  • 5G 주도권 잡은 한국, 2026년 44조 시장 전망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이루며 시장 주도권을 잡은 우리나라의 2026년 5G 규모는 44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7일 정보통신기획평가원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5G 시장 규모는 내년 27억 달러(3조1063억원)에서 2026년 381억 달러(44조297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같은 기간 세계 5G 시장 규모는 378억 달러에서 1조1588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됐다. 5G 이동통신은 초저지연성과 초연결성 등의 강점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을 구현할 수 있는 차세대 기술이자 국가 경제발전을 견인할 핵심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정부는 세계 최고의 5G 생태계 구축을 위해 30조원을 투자한다. 5G를 매개로 새로운 산업과 서비스가 동반성장하는 모델을 만들 방침이다. 5G 전국망은 2022년까지 구축을 완료한다. [→자세히보기] 2019/06/07
목록
2132.61

▲6.28
0.30%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06,500▼
  2. 샘코26,500▼
  3. 남성4,810▲
  4. 대창1,530▲
  5. 코아스1,900▲
  6. 한진칼30,550▼
  7. 아이엠텍1,370▼
  8. 셀트리온헬스57,200▼
  9. 필룩스5,790▼
  10. 신라젠56,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