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80 ▲ 70 (+2.41%)
09/25 장마감 관심종목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제주은행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은행 2017/12/15
"글로벌 대형은행 최소 18년간 2천300조원 '검은돈 장사'"

글로벌 대형은행들이 십수년간 범죄에 악용될 것으로 의심되는 자금을 옮겨주며 이윤을 챙겼다는 폭로가 나왔다. 미국 최대은행 JP모건 체이스, 영국계 HSBC, 스탠다드차타드, 도이체방크, 뉴욕멜론은행 등 5개 글로벌은행의 불법거래 정황 중에는 대북제재 위반, 도쿄올림픽 유치 뇌물수수 등도 포함돼 있었다.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는 88개국 110개 언론기관과 함께 인터넷매체 버즈피드가 입수한 미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의 의심거래보고(SAR)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21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자세히보기]

KB금융 +2.69%DGB금융지 +2.46%제주은행 +2.41%우리금융지주 +1.98%
제주은행
제주특별자치도 기반의 은행으로 신한금융그룹의 일원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KB금융(105560)
38,200 ▲1,000(2.69%)
시세 차트 관심종목등록

이 종목의 다른 이슈
인터넷은행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글로벌 대형은행 최소 18년간 2천300조원 '검은돈 장사'"
    글로벌 대형은행들이 십수년간 범죄에 악용될 것으로 의심되는 자금을 옮겨주며 이윤을 챙겼다는 폭로가 나왔다. 미국 최대은행 JP모건 체이스, 영국계 HSBC, 스탠다드차타드, 도이체방크, 뉴욕멜론은행 등 5개 글로벌은행의 불법거래 정황 중에는 대북제재 위반, 도쿄올림픽 유치 뇌물수수 등도 포함돼 있었다.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는 88개국 110개 언론기관과 함께 인터넷매체 버즈피드가 입수한 미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의 의심거래보고(SAR)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21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자세히보기] 2020/09/22
  • [단독]'라임 참사' 키운 우리은행…부실 알고도 계속 팔았다
    우리은행이 자체 검사를 통해 라임펀드의 손실 가능성을 인지하고도 계속해서 고객들에게 판매한 정황이 포착됐다.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에 이어 라임펀드까지, 우리은행의 내부통제 기능이 작동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17일 중앙일보가 확보한 우리은행 내부 문건 '라임운용 사모펀드 현황 및 관리강화 안'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라임사태가 불거지기 한참 전인 지난해 2월 이미 라임자산운용 ‘플루토 FI D-1호(이하 플루토)’의 부실 사실을 인지했다. [→자세히보기] 2020/02/18
  • 라임 사태 오늘 '분수령'…검사 내역, 회수율, 개선안 나온다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한 금융당국의 검사 결과와 규제 개선안, 예상회수율이 14일 공개된다. 검사 내역 결과 등에 따라 사태의 주요한 분수령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금융투자업계와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라임운용 중간 검사 결과와 사모펀드 현황 평가, 제도 개선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라임자산운용은 이날 오전 자료를 통해 환매 중단 2개 모펀드에 대한 회수율을 공개한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8월 라임자산운용에 두 차례에 걸쳐 현장검사에...[→자세히보기] 2020/02/14
  • DLF 3차 제재심 오늘 개최…'CEO 운명' 결정된다
    대규모 손실이 발생한 주요국 금리연계 DLF(파생결합펀드) 사태에 대한 금융감독원 제재심의위원회(제재심) 3차 회의가 오는 30일 열린다. 마지막이 될 것으로 보이는 제재심에는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다시 한 번 출석한다. 또 다른 당사자인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의 출석 여부는 미지수다. 금감원 DLF 제재심은 30일 오후 2시부터 KEB하나은행과 우리은행 부문 검사 결과 조치안의 재심의를 위한 세 번째 회의를 진행한다. [→자세히보기] 2020/01/30
목록
2278.79

▲6.09
0.2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57,000▲
  2. 삼성전자58,000▲
  3. 진원생명과학31,800▼
  4. 두산인프라코9,430▲
  5. 텔콘RF제약7,060▼
  6. 케이피엠테크4,460↓
  7. 카카오351,500▼
  8. 빅텍7,130▼
  9. 신풍제약135,000▼
  10. 현대차17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