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75 ▲ 45 (+1.12%) 12/13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은행 2019/11/15
美 기준금리, 만장일치 동결…내년 대선까지 '인하' 없다

미국 기준금리가 1.50~1.75%로 동결됐다. 경기침체를 막기 위한 '보험성' 금리인하 사이클은 지난 3차례로 끝났다.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내년에도 금리를 묶어두겠단 입장을 내비쳤다. 내년 11월 미 대선을 앞두고 자신의 재선을 위해 경기부양용 추가 금리인하를 압박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셈이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준은 11일(현지시간) 올해 마지막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미 연방기금금리의 목표 범위는 지난 10월말 FOMC에서 설정된 1.50~1.75%...[→자세히보기]

BNK금융지 +3.55%KB금융 +3.41%신한지주 +3.28%우리금융지주 +2.97%
제주은행
제주특별자치도 기반의 은행으로 신한금융그룹의 일원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BNK금융지(138930)
7,870 ▲270(3.55%)
시세 차트 관심종목등록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美 기준금리, 만장일치 동결…내년 대선까지 '인하' 없다
    미국 기준금리가 1.50~1.75%로 동결됐다. 경기침체를 막기 위한 '보험성' 금리인하 사이클은 지난 3차례로 끝났다.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내년에도 금리를 묶어두겠단 입장을 내비쳤다. 내년 11월 미 대선을 앞두고 자신의 재선을 위해 경기부양용 추가 금리인하를 압박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셈이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준은 11일(현지시간) 올해 마지막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미 연방기금금리의 목표 범위는 지난 10월말 FOMC에서 설정된 1.50~1.75%...[→자세히보기] 2019/12/12
  • 신탁 규제 여부·키코 배상 규모…은행권 '운명의 한 주'
    은행권이 이번주 ‘운명의 한 주’를 맞는다. 금융당국이 40조원 이상 규모의 주가연계신탁(ELT)을 포함한 파생결합펀드(DLF) 후속대책을 발표하는데 이어 키코(KIKO) 피해기업에 대한 은행권의 배상액도 공개하기 때문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주요 은행장들과 만날 계획도 잡혀 있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성수 위원장은 오는 12일 주요 시중은행장들과 간담회를 열 계획이다. 최근 대규모 원금 손실 사태를 불러왔던 DLF 후속대책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키코 피해기업 구제 방안도 은행권의 주요 관심사다. 금감원은 12일 분조위를...[→자세히보기] 2019/12/09
  • 은행, 원금손실 가능성 20% 넘는 '고위험 사모펀드' 못 판다
    은행들이 내년부터 손실 위험이 큰 ‘고위험(고난도) 사모펀드’를 못 판다. 투자자가 이해하기 어렵고 원금 손실 위험이 큰 상품의 경우 예·적금을 주로 다루는 은행에서 판매하는 게 부적절하다는 취지다. 사모펀드 최소 투자금액은 현재 1억원에서 3억원 이상으로 높아진다. 고령 투자자 기준도 만 70세에서 65세 이상으로 강화된다. 리스크(위험)를 감당할 수 있는 사람만 고위험 상품에 투자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자세히보기] 2019/11/15
  • 기지개 켜는 은행주, 반등 이어질까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우려,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증권(DLF) 사태 등 각종 악재들로 짓눌려 있던 은행주가 증시 회복세와 함께 기지개를 켜고 있다. 시장금리가 반등세를 보인 데다, 은행주들의 저평가 및 배당 매력이 부각된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다음 달 기준금리를 한 차례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이미 주가에 반영된 사항인 만큼, 변수가 없으면 당분간 주가 회복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자세히보기] 2019/09/23
목록
2170.25

▲32.90
1.5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71,500▲
  2. 삼성전자54,600▲
  3. 켐트로닉스15,550▼
  4. 에스텍파마16,450▲
  5. 두산중공업5,470▼
  6. 에이프로젠제1,495▲
  7. 한국화장품제31,650▲
  8. 셀트리온헬스48,500▲
  9. 국일제지6,560▲
  10. SK하이닉스87,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