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700 ▼ 1,250 (-4.47%) 02/24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화력발전 2011/03/18
민간 발전 "신설 석탄화력발전소 중단 땐 소송"

민간 발전회사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공정률 10% 미만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원점 재검토’ 공약이 현실화될 것에 대비해 긴급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했다. 새 정부가 기존 건설 허가를 취소할 경우 법적 대응도 불사한다는 방침이라고 한국경제가 보도. 16일 업계에 따르면 강릉에코파워 고성그린파워 포스파워 당진에코파워 등 신규 석탄화력발전소를 짓고 있는 발전사업자 네 곳은 정부의 신규 화력발전소 원점 재검토에 대비해 지난 15일 TF팀을 구성했다고. 한 발전사 관계자는 “검토 결과 신규 발전소 허가 취소는 재산권 침해로 행정소송과 헌법소원이 가능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현재 공정률 10% 미만 석탄화력발전소는 아홉 곳이라고. [→자세히보기]

두산중공업 -4.28%GS건설 -4.47%삼성엔지니어 -5.21%
GS건설
건축, 토목, 주택, 플랜트(정유/가스, 석유화학), 환경(수처리, 폐기물처리), 개발사업 등 영위.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민간 발전 "신설 석탄화력발전소 중단 땐 소송"
    민간 발전회사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공정률 10% 미만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원점 재검토’ 공약이 현실화될 것에 대비해 긴급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했다. 새 정부가 기존 건설 허가를 취소할 경우 법적 대응도 불사한다는 방침이라고 한국경제가 보도. 16일 업계에 따르면 강릉에코파워 고성그린파워 포스파워 당진에코파워 등 신규 석탄화력발전소를 짓고 있는 발전사업자 네 곳은 정부의 신규 화력발전소 원점 재검토에 대비해 지난 15일 TF팀을 구성했다고. 한 발전사 관계자는 “검토 결과 신규 발전소 허가 취소는 재산권 침해로 행정소송과 헌법소원이 가능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현재 공정률 10% 미만 석탄화력발전소는 아홉 곳이라고. [→자세히보기] 2017/05/17
  • 원전 대안 `화력발전株` 부상
    일본 원전 폭발에 따른 불안감이 고조되면서 원자력 발전 비중 축소시 화력 발전부문이 성장할 가능성이 존재한다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2011/03/18
목록
2079.04

▼83.80
-3.8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69,500▼
  2. 삼성전자57,000▼
  3. 소프트센우36,000▼
  4. 성문전자우13,850▲
  5. 셀트리온헬스62,700▼
  6. 카카오183,500▼
  7. 한국알콜11,500▼
  8. 삼성바이오로461,500▼
  9. 신풍제약8,940▼
  10. 삼성SDI321,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