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9,000 0 (0.00%) 05/29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아이폰 2011/10/05
미국 '화웨이' 때려도 애플은 중국 역풍 피해갈 듯

미국이 화웨이에 자국 기술이 들어간 반도체 공급을 차단하기 위한 고강도 압박 조치를 내놓으면서 중국이 보복을 예고했지만, 애플은 역풍을 피해갈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21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지난 15일 외국 파운드리 업체가 화웨이에 제품을 공급하려면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제재를 대폭 강화했다. 이에 대해 중국 상무부는 "모든 필요한 조처를 해 중국 기업의 합법적인 권리를 단호히 지킬 것"이라고 반발했다.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미국 기업들을 중국의 블랙 리스트인 '신뢰할 수 없는 실체 명단...[→자세히보기]

이녹스 +7.33%덕산네오룩스 +5.81%아이티엠반도 +3.40%우주일렉트로 +3.25%
삼성SDI
소형전지, 중·대형전지 등을 생산/판매하는 에너지솔루션 사업부문과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소재 등을 생산/판매하는 전자재료 사업부문을 영위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미국 '화웨이' 때려도 애플은 중국 역풍 피해갈 듯
    미국이 화웨이에 자국 기술이 들어간 반도체 공급을 차단하기 위한 고강도 압박 조치를 내놓으면서 중국이 보복을 예고했지만, 애플은 역풍을 피해갈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21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지난 15일 외국 파운드리 업체가 화웨이에 제품을 공급하려면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제재를 대폭 강화했다. 이에 대해 중국 상무부는 "모든 필요한 조처를 해 중국 기업의 합법적인 권리를 단호히 지킬 것"이라고 반발했다.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미국 기업들을 중국의 블랙 리스트인 '신뢰할 수 없는 실체 명단...[→자세히보기] 2020/05/21
  • 미국의 화웨이 추가제재 맞불, 중국도 애플에 보복조치하나
    미국 정부가 중국 화웨이에 대한 추가 제재에 나서자 중국이 미국 애플에 보복조치를 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두 나라 정부가 각각 화웨이와 애플을 ‘볼모’로 잡고 맞붙는 양상이다. 17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최근 성명에서 “미국은 중국 기업에 대한 불합리한 압력을 즉각 중단하기를 촉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중국 정부가 애플과 퀄컴·보잉 등 미국 기업을 ‘신뢰할 수 없는 기업 리스트’에 올릴 준비가 됐다”고 보도했다. [→자세히보기] 2020/05/18
  • 애플 美 스토어 문 연다…구글도 내달부터 출근
    코로나19 여파로 문을 닫았던 애플 미국 매장이 다음 주부터 문을 연다. 구글도 운영 정상화에 들어간다. 10일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3월 중순부터 폐쇄했던 미국 내 애플 스토어가 내주 재개장한다. 애플은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강타한 3월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460개 매장 대부분을 폐쇄했다. 그러다 최근 들어 한국을 비롯해 호주, 독일 등 일부 국가만 다시 문을 열었다. 우선 아이다호, 사우스캐롤라이나, 앨라배마, 알래스카 등 일부 주에서 애플 스토어를 연다. 다만 국내 애플 가로수길처럼 제한적 운영에 들어간다. [→자세히보기] 2020/05/11
  • "홈버튼이 돌아왔다"…4년만에 보급형 '아이폰SE', 오늘 출시
    애플이 4년 만에 내놓은 보급형 스마트폰 '아이폰SE'가 6일 출시된다. 앞서 이동통신3사는 '황금연휴'가 시작되는 지난달 29일부터 예약판매에 돌입, 초기 판매몰이에 나섰다. 색상은 블랙, 화이트, 레드 3종이다. 용량별 이통사 판매 가격은 64GB 53만9000원, 128GB 60만5000원, 256GB 74만8000원이다. 아이폰11에 있던 최신 'A13 바이오닉' 프로세서와 4.7인치 LCD 디스플레이, 1200만화소의 싱글 카메라를 탑재했다. 익숙했던 '홈버튼'도 돌아왔다. 아이폰SE에는 아이폰11 시리즈에...[→자세히보기] 2020/05/06
목록
2029.60

▲1.06
0.05%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13,000▲
  2. 삼성전자50,400-
  3. 파미셀24,050▲
  4. 카카오258,500▼
  5. SK하이닉스82,300▼
  6. 일양약품48,200▲
  7. LG화학390,500▲
  8. 셀트리온헬스88,600▲
  9. 셀트리온제약89,100▲
  10. 씨젠117,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