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갤럭시부품주 2011/08/25
인도, 휴대폰 패널 관세 인상, 삼성 등 비용증가 우려

인도 정부가 수입산 휴대폰 디스플레이 패널에 붙는 관세를 다음달부터 인상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글로벌 모바일업체의 비용 부담이 가중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1일 인도 경제매체 이코노믹타임스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2019회계연도(2019년 4월~2020년 3월) 중 도입하려 했던 수입산 휴대폰 디스플레이 패널 관세 인상 조치(0%→10%)를 다음달부터 시행하겠다고 휴대폰 제조업체에 통보했다. [→자세히보기]

인탑스 +6.87%인터플렉스 +4.33%에스코넥 +1.90%비에이치 +1.67%
삼성전기
스마트폰과 태블릿PC에 사용되는 PLS와 TSP 코딩의 전방산업은 애플과 삼성전자 등을 주요고객으로 두고 있음.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인탑스(049070)
14,000 ▲900(6.87%)
시세 차트 관심종목등록

이 종목의 다른 이슈
삼성부품
폰케이스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인도, 휴대폰 패널 관세 인상, 삼성 등 비용증가 우려
    인도 정부가 수입산 휴대폰 디스플레이 패널에 붙는 관세를 다음달부터 인상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글로벌 모바일업체의 비용 부담이 가중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1일 인도 경제매체 이코노믹타임스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2019회계연도(2019년 4월~2020년 3월) 중 도입하려 했던 수입산 휴대폰 디스플레이 패널 관세 인상 조치(0%→10%)를 다음달부터 시행하겠다고 휴대폰 제조업체에 통보했다. [→자세히보기] 2019/01/22
  • 삼성 중저가폰 라인업 개편, 신흥시장 겨냥 갤럭시A 쏟아진다
    삼성전자가 중저가폰 라인업을 갤럭시A시리즈 중심으로 개편하고 혁신기술을 탑재해 신흥시장에서 중국 제조사 등과의 차별화에 나선다. 20일 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갤럭시 중저가폰에 붙는 숫자를 한 자릿수 단위에서 두 자릿수 단위로 바꾸고, 갤럭시A·M 시리즈로 10개 이상 모델을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갤럭시 시리즈는 A5~9 등으로 구별해왔는데 올해 나오는 갤럭시A·M시리즈부터는 숫자 단위가 10, 20, 30 식으로 커진다는 것이다. 스마트폰을 출시한 지 10년이 돼 시리즈에 붙는 숫자가 10을 넘어서면서 네이밍을 정립하는 차원으로도 풀이된다. [→자세히보기] 2019/01/21
  • 삼성전자 "갤럭시S10, 2월 20일 샌프란시스코서 공개"
    삼성전자가 ‘갤럭시S10'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공개한다. 당초 예상됐던 스페인 바르셀로나가 아닌 애플 본사가 있는 샌프란시스코에서 차기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선보이며, 혁신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삼성전자는 11일 글로벌 파트너사와 미디어사 갤럭시S10 언팩 초청장을 발송했다. 초청장에 따르면 갤럭시S10은 오는 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오디트리움’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초청장에는 S10을 의미하는 ‘10’이라는 숫자가 누워있다. 누워있는 10을 중심으로 위쪽은 하늘색, 아래는 검은색으로 돼있어 흡사 폴더블 형태를 떠올리게 한다. [→자세히보기] 2019/01/11
  • 삼성 '뉴 빅스비' 갤노트9→노트8·갤스S9·S8 단말로 확대
    삼성전자의 인공지능(AI) 비서 ‘뉴 빅스비’가 갤럭시노트9 외 다른 기기로도 확대된다. 20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달 말부터 갤럭시S9 시리즈를 시작으로 갤럭시S8 시리즈, 갤럭시노트8에 뉴 빅스비가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뉴 빅스비 업데이트는 구글 최신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 9.0 파이 업데이트와 함께 이뤄진다. 국내에서는 내년 1월부터 이전 기기에서도 뉴 빅스비를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갤럭시노트9과 함께 선보인 뉴 빅스비는 대화의 맥락을 이해하고 개개인마다 다른 맞춤형 정보를 제공한다. [→자세히보기] 2018/12/20
목록
2123.17

▲5.40
0.25%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00,500▲
  2. 삼성전자41,850▼
  3. 삼성전기96,500▲
  4. 셀트리온헬스65,600▼
  5. 대우부품2,900▼
  6. 세원3,725▲
  7. 아난티29,050▲
  8. 포스코엠텍10,500▲
  9. 기아차36,450▲
  10. 호텔신라79,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