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500 ▲ 500 (+0.36%) 08/16 장마감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자율주행차 2013/08/01
현대차, "메쉬코리아·中임모터, 전략적 투자"

현대차가 이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두 업체에 투자하고 협력에 나서는 것은 라스트 마일 시장에 대한 충분한 이해와 사업성 분석을 바탕으로 미래 혁신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다. 글로벌 주요 자동차 업체들도 자율주행차를 활용한 무인배달 시범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IT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를 설립하는 등 신사업 개척에 적극 뛰어들고 있다. 실제 글로벌 업체들은 드론을 비롯해 드로이드(배송용 로봇), 무인 배달차, 모바일 스토어 등 미래 첨단 기술을 라스트 마일 배송 서비스에 시범 적용하면서 사업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자세히보기]

유비벨록스 +3.61%세코닉스 +3.10%인포뱅크 +2.72%엠씨넥스 +2.56%
삼성전기
자동차용 카메라모듈, 무선충전 시스템 등의 개발에 착수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현대차, "메쉬코리아·中임모터, 전략적 투자"
    현대차가 이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두 업체에 투자하고 협력에 나서는 것은 라스트 마일 시장에 대한 충분한 이해와 사업성 분석을 바탕으로 미래 혁신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다. 글로벌 주요 자동차 업체들도 자율주행차를 활용한 무인배달 시범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IT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를 설립하는 등 신사업 개척에 적극 뛰어들고 있다. 실제 글로벌 업체들은 드론을 비롯해 드로이드(배송용 로봇), 무인 배달차, 모바일 스토어 등 미래 첨단 기술을 라스트 마일 배송 서비스에 시범 적용하면서 사업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자세히보기] 2018/07/25
  • ADAS·자율주행 센서 시장 2030년 32조9000억원으로 성장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와 자율주행 센서 시장 규모가 2030년 32조9120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일본 야노경제연구소는 3일 ADAS/자율주행 키디바이스 콤포넌트와 관련한 글로벌 시장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를 보면, 2017년 ADAS/자율주행 센서의 글로벌 시장 규모는 8959억1800만엔(9조63억원)이다. 일본과 미국, 유럽에서 2016년부터 2017년까지 AEB(자동긴급제동장치)의 기본 탑재가 진행됐고, 일본과 유럽의 신차안전도평가(NCAP) 등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보행자 보호 시스템 장착이 증가 추세인 영향이다. [→자세히보기] 2018/07/04
  • 자율주행차 시대 성큼, 차량용 반도체, 새 먹거리 될까
    자율주행차 시대가 다가오면서 차량용 반도체가 반도체 시장의 미래 먹거리로 부상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업체들도 차량용 반도체 솔루션에 집중하며 신규 시장 공략에 나섰다. 21일 전자IT 업계에 따르면 차량용 반도체 시장은 2022년까지 연평균 10% 안팎의 성장이 예상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IHS은 2022년까지 차량용 반도체 시장이 553억달러 규모로 연평균 7.7%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자세히보기] 2018/06/21
  • 우버·원격의료·핀테크 규제 확 푼다
    정부가 일자리 확대와 혁신성장을 위해 차량공유, 원격의료, 핀테크에 대한 규제혁파에 착수했다. 정부는 차량공유와 원격의료, 핀테크 등을 첫 규제개혁 과제로 선정하고 공론화 작업에 들어간 것이다. 규제개혁 속도감을 높이기 위해 패키지(일괄) 완화 방식에서 사안별로 접근할 방침이다. 이해관계자 대립 해소 차원에서는 이익공유와 기존 사업자 규제 완화 등을 동시에 추진한다. 17일 기재부와 정치권 등에 따르면 혁신본부의 최우선 공론화 대상은 대표적인 공유경제로 꼽히는 차량공유서비스다. [→자세히보기] 2018/06/18
목록
2240.80

▼18.11
-0.80%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60,000▼
  2. 셀트리온헬스89,000▲
  3. 삼성전자44,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