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4,500 ▲ 4,500 (+4.09%) 08/20 장마감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태양광 2012/01/30
태양광 발전 등 에너지 자급자족 도시 만든다

기후변화와 폭염 등 이상기후를 줄이기 위해 도시 내에서 에너지를 자급자족하는 ‘에너지자립형 시범도시’ 건설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해 도시 곳곳에서 소규모로 에너지를 분산해 생산하고, 이 에너지를 모두 도시 안에서 유통하고 소비하는 ‘도시발전(發電) 시범프로젝트’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기후변화를 줄일 5대 기술 분야를 선정, 지원할 예정이다. [→자세히보기]

OCI +4.09%뉴프라이드 +3.43%한화 +2.55%웅진에너지 +1.98%
OCI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시장에서 세계 2위권의 메이저 업체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태양광 발전 등 에너지 자급자족 도시 만든다
    기후변화와 폭염 등 이상기후를 줄이기 위해 도시 내에서 에너지를 자급자족하는 ‘에너지자립형 시범도시’ 건설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해 도시 곳곳에서 소규모로 에너지를 분산해 생산하고, 이 에너지를 모두 도시 안에서 유통하고 소비하는 ‘도시발전(發電) 시범프로젝트’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기후변화를 줄일 5대 기술 분야를 선정, 지원할 예정이다. [→자세히보기] 2018/08/20
  • 폴리실리콘 가격 따라 태양광株 주가도 반등할까
    태양광 발전설비의 핵심 원료인 폴리실리콘 가격이 반등세를 보이면서 국내 폴리실리콘 업체에도 다시 서광이 비치고 있다. 중국 정부의 정책 변경으로 줄어든 수요에 글로벌업체들이 가동률 저하로 대응하고 있는 만큼 폴리실리콘 수급이 정상화될 가능성이 크지만 업체별로 고려해야 할 변수도 적지 않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지난 9일 국내 폴리실리콘 대표주자인 OCI와 한화케미칼의 주가가 급등했다. 이날 OCI 주가는 6.9%가량 올라 11만원 회복을 눈앞에 뒀고 한화케미칼도 1.7%가량 올랐다. [→자세히보기] 2018/08/10
  • '중국發 악재' 폴리실리콘 가격 10주 연속 하락
    태양전지 원료인 폴리실리콘 가격이 10주 연속 하락하면서 태양광업체들 실적에 변수가 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에너지 시장조사기관 PV인사이트는 지난 11일 기준으로 폴리실리콘 가격이 ㎏당 11.13달러를 기록해 전주 대비 0.03달러 떨어졌다고 발표했다. 연초 기대만큼 수요가 회복되지 않은데다 지난달 중국 정부의 태양광 보조금 정책 변경이 악재로 작용했다. 중국은 지난달 공급 과잉을 이유로 올해 분산형 태양광 발전 신설 규모를 10기가와트(GW)로 제한하고 태양광 보조금도 삭감키로 했다. [→자세히보기] 2018/07/16
  • '中 재채기'에 태양광 손익분기점 걱정
    OCI가 중국발 변수에 고민에 빠졌다. 중국 수요위축 탓에 주력 제품인 태양광 폴리실리콘 가격이 손익분기점 밑으로 떨어질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24일 시장조사업체 PV인사이트와 태양광 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 주 Kg당 폴리실리콘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5.94% 하락한 11.87달러를 기록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더욱이 중국은 최근 태양광 발전 보조금을 추가 삭감해 관련 수요는 지금보다도 더 추락할 수 있다"며 "OCI 실적 순항을 위해서는 결국 폴리실리콘 가격이 반등해야 하지만, 당장 가격이 뛰어오를 요인이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자세히보기] 2018/06/25
목록
2247.88

▲0.83
0.0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61,500▼
  2. 셀트리온헬스90,100-
  3. 삼성전자43,800▼
  4. 인스코비9,310▲
  5. 녹십자셀49,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