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6,000 ▼ 7,500 (-4.89%) 05/24 14:45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태양광 2012/01/30
세탁기·태양광 '세이프가드' WTO 제소

정부가 지난 2월 미국이 한국산 세탁기 및 태양광 셀·모듈에 적용한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에 정식 제소했다. 하지만 승소까지 약 2년이 걸릴 전망이어서 그동안 우리 수출 기업들의 피해는 불가피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미 세이프가드 조치가 WTO 협정에 위배된다면서 WTO 분쟁해결절차에 회부했고, 미국 측에 양자협의 요청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향후 30일 안에 미국 측과 양자협의를 시작해 세이프가드 철회를 요구할 방침이다. [→자세히보기]

뉴프라이드 +19.26%SKC 솔믹 +7.89%오성첨단소재 +6.45%신성이엔지 +2.03%
OCI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시장에서 세계 2위권의 메이저 업체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세탁기·태양광 '세이프가드' WTO 제소
    정부가 지난 2월 미국이 한국산 세탁기 및 태양광 셀·모듈에 적용한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에 정식 제소했다. 하지만 승소까지 약 2년이 걸릴 전망이어서 그동안 우리 수출 기업들의 피해는 불가피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미 세이프가드 조치가 WTO 협정에 위배된다면서 WTO 분쟁해결절차에 회부했고, 미국 측에 양자협의 요청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향후 30일 안에 미국 측과 양자협의를 시작해 세이프가드 철회를 요구할 방침이다. [→자세히보기] 2018/05/15
  • 중국·인도 등 태양광 수요 급증, 전 세계 발전량 1년 새 24% 증가
    전 세계 에너지 정책은 이미 재생에너지로 빠르게 전환하고 있다. 특히 태양광 발전은 다른 재생에너지원 대비 빠른 성장세를 보이며 재생에너지 확대를 주도하고 있다는 분석이다.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가 지난 1월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태양광 수요는 전년 대비 24% 증가한 93기가와트(GW)를 기록했다. 올해 세계 태양광시장은 연 100GW대로 사상 처음 설치량 세 자릿수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과거 태양광 수요는 선진국에 집중됐으나 최근에는 태양광 가격 경쟁력이 향상되면서 신흥시장이 생성되고 개도국 시장의 빠른 성장세가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자세히보기] 2018/04/18
  • OCI 얼떨결에 수혜…미·중 무역전쟁 '반사익 기대'
    태양광기업 OCI가 미·중간 무역전쟁 덕에 뜻밖에 수혜를 입을 전망이다. 중국이 미국산 폴리실리콘의 수입을 줄이면서 이 자리를 한국산이 대체할 가능성이 커서다. 8일 관련 업계와 증권업계에 따르면 미국과 중국의 통상마찰이 거세질수록 중국은 미국에서 생산된 폴리실리콘에 대한 고율 관세를 지속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중국 정부는 2013년부터 미국산 폴리실리콘에 53.3~57% 수준의 이상의 고율 관세를 유지하고 있다. OCI와 한화케미칼 등 국내업체들은 각각 4.4%, 8.9% 반덤핑 관세를 적용 받고 있다. [→자세히보기] 2018/04/09
  • 폴리실리콘, G2 무역전쟁 반사익 볼까
    세계 양대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무역전쟁에 돌입함에 따라 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그러나 무역전쟁 타격 여파 속에서도 태양광 발전 소재인 폴리실리콘 등은 반사이익 효과를 거둘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다만 양국이 태양광 발전 관련 제품들에 대한 관세 조치들이 수년전부터 진행됐던 만큼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란 전망도 있다. 1일 관련 업계와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본격화될 경우 전 세계 폴리실리콘 수급에 영향을 주면서 국내 업체들이 수혜를 입을 것이란 예측이 제기된다. [→자세히보기] 2018/04/02
목록
2466.55

▼5.36
-0.22%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65,000▲
  2. 셀트리온헬스92,700▲
  3. 삼성전자51,400▼
  4. 에스모7,930▼
  5. 인스코비11,500▲
  6. 뉴프라이드3,970▲
  7. SK하이닉스95,100▼
  8. 신라젠78,600▲
  9. 삼성바이오로417,500▲
  10. 우리종금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