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3,500 ▲ 3,500 (+3.50%) 02/20 장마감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신재생에너지 2013/06/27
'태양광 최저효율제·탄소인증제' 도입, 고효율·친환경성' 일석이조

정부가 '친환경' 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을 위해 태양광 최저효율제와 탄소인증제 도입을 추진한다. 최근 일부 저품질 태양광패널·부품이 유통되면서 무늬만 '친환경' 재생에너지라는 비판이 나오는 것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서다. 효율을 높이고 친환경성을 극대화해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이 목표다. 30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공단 등에 따르면 정부는 다음달 태양광 최저효율제와 재생에너지 탄소인증제를 도입하는 내용을 담은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발표한다. 세부 방안은 에너지공단을 중심으로 마련 중이다. [→자세히보기]

한화케미칼 +6.42%OCI +3.50%상지카일룸 +1.82%SK디스커버 +1.20%
OCI
대표적인 태양광 업체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태양광 최저효율제·탄소인증제' 도입, 고효율·친환경성' 일석이조
    정부가 '친환경' 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을 위해 태양광 최저효율제와 탄소인증제 도입을 추진한다. 최근 일부 저품질 태양광패널·부품이 유통되면서 무늬만 '친환경' 재생에너지라는 비판이 나오는 것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서다. 효율을 높이고 친환경성을 극대화해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이 목표다. 30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공단 등에 따르면 정부는 다음달 태양광 최저효율제와 재생에너지 탄소인증제를 도입하는 내용을 담은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발표한다. 세부 방안은 에너지공단을 중심으로 마련 중이다. [→자세히보기] 2019/01/31
  • 정부 "풍력·태양광 발전소 가까운 지역에 더 지원하겠다"
    정부가 풍력·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발전 시설이 가까운 곳일수록 지원을 더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 재생에너지 생산설비 자체에 대해서도 탄소 발생을 줄이는 '친환경 탄소인증제'를 내년에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앞으로는 재생에너지의 경우 태양광 설비나 풍력 발전소와 좀더 가까운 곳에 사는 주민들이 더 지원을 받게끔 한다는 것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재생에너지 설비는 기존 발전설비보다 규모도 훨씬 작은데 일률적으로 반경 5㎞ 등으로 지원하다보니 합리적으로 조정할 필요성이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자세히보기] 2019/01/11
  • "2040년 재생에너지 발전비중 25~40%" 탈원전 정책 속도조절
    정부 에너지 정책에 자문하는 민간자문가 모임인 에너지기본계획 워킹그룹이 2040년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5~40%로 권고했다. 당초 40% 목표치를 제시했지만, 정부와 협의 과정에서 시나리오 기반의 범위 제시로 방향을 틀었다. 현실적인 목표치를 제시했다는 평가도 있지만, 어정쩡한 목표치를 권고한 것은 문재인 정부가 에너지 전환 정책 속도조절에 나선 탓이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자세히보기] 2018/11/08
  • 폭증하는 신재생 예산
    정부는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예산을 급격하게 늘리고 있다. 올해 관련 예산을 작년 대비 47%가량 늘린 데 이어 내년엔 올해보다 35%가량 더 증액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지원, 금융 지원, 핵심기술 개발 지원 등에 모두 5739억원을 편성했다. 작년 관련 예산(3898억원) 대비 47.2%(1841억원) 늘린 규모다. 특정 사업 예산이 1년 만에 1.5배가량 늘어나는 것은 보기 드문 일이다. 지난해 출범한 정부가 탈(脫)원자력발전을 선언하고, 태양광발전을 강하게 밀어붙인 결과다. [→자세히보기] 2018/11/05
목록
2229.76

▲24.13
1.09%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13,500▼
  2. 삼성전자46,850▲
  3. 미래산업179▲
  4. 삼성전기112,000▲
  5. 셀리드52,000▲
  6. 아난티25,950▼
  7. 한창3,4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