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드론 2015/01/29
드론 등 사물위치정보 사업 '허가제'→'신고제' 전환

드론 등 사물위치정보를 이용하는 사업이 허가제에서 신고제로 전환되는 등 관련 규제가 완화된다.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지난 18일부터 위치정보사업의 규제 완화를 주요내용으로 하는 '위치정보의 보호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에 따라 사물위치정보사업에 대해서는 허가제가 아닌 신고제를 적용하고 이동성 있는 물건의 위치정보를 수집·이용·제공할 때 소유자로부터 사전에 동의를 받지 않아도 된다. [→자세히보기]

쎄트렉아이 +3.01%휴니드 +2.64%한화에어로스 +1.93%대한항공 +0.93%
퍼스텍
자회사 유콘시스템을 통해 무인기 '리모아이'를 개발해 방위사업청과 납품 계약을 체결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드론 등 사물위치정보 사업 '허가제'→'신고제' 전환
    드론 등 사물위치정보를 이용하는 사업이 허가제에서 신고제로 전환되는 등 관련 규제가 완화된다.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지난 18일부터 위치정보사업의 규제 완화를 주요내용으로 하는 '위치정보의 보호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에 따라 사물위치정보사업에 대해서는 허가제가 아닌 신고제를 적용하고 이동성 있는 물건의 위치정보를 수집·이용·제공할 때 소유자로부터 사전에 동의를 받지 않아도 된다. [→자세히보기] 2018/10/19
  • 250g 이하 드론, 청 인근 인왕산 ·북악산서도 비행 가능해질 듯
    국토교통부가 250g 이하 완구·레저용 드론을 청와대와 정부서울청사 인근 인왕산·북악산에서도 띄울 수 있도록 드론 분류기준 개선을 추진키로 했다. 드론 관련 규제 완화는 정부의 주요 규제혁신 과제 중 하나다. 국토부가 1일 공개한 ‘드론 분류기준 개선 방안’을 보면 국토부는 새로운 드론 분류기준에서 촬영용 카메라, 시각보조장치 등 외부 장착물이 전혀 없는 250g 이하 완구·레저용 드론을 모형비행장치로 정의했다. [→자세히보기] 2018/10/02
  • 수색 드론 도입하고 '전투 드론봇' 개발, 中企 휴가비 지원도
    내년부터 카메라 등을 장착한 드론(무인기)이 미세 먼지 배출원 추적, 실종자 수색 등에 이용된다. 드론 1대가 30분간 수색(45m 고도·시속 20㎞)할 수 있는 면적은 약 19만평(62만7000㎡)이다. 산에서 경찰 120명이 10m 간격으로 늘어서서 30분간 수색하는 것과 맞먹는다. 또 드론과 로봇을 결합한 '드론봇'을 활용한 전투 모의 실험이 추진된다. 정부가 28일 확정한 내년도 예산안에는 이외에도 눈길을 끄는 이색 사업이 많이 담겼다. [→자세히보기] 2018/08/29
  • 차로 30분 거리를 7분 만에 산꼭대기 우편물 '드론 배달'
    우정사업본부가 이르면 2021년 일반 우체국 차량으로 접근이 어려운 도서·산간 지역에 드론(무인항공기) 우편물 배송 서비스를 상용화한다고 8일 밝혔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자체적인 드론 관제시스템을 구축하고, 드론 배송 운용 요원도 양성키로 했다. 또 이르면 이달부터 행정안전부와 협업을 통해 충남 태안군의 도서·산간 지역에서 드론 배송 시범사업을 할 계획이다. [→자세히보기] 2018/08/09
목록
2156.26

▲7.95
0.3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72,500▲
  2. 셀트리온헬스80,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