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els
3,120 ▼ 10 (-0.32%)
03/05 장마감 관심종목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신성이엔지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상담
음압병실 2020/12/21
코로나 병실없어 자택서 15명 넘게 사망…병상부족 결국 현실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닷새째 1000명대를 기록하면서 병상부족 문제가 결국 현실화됐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도 입원하지 못하고 자택에서 격리중 사망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서다. 이같은 사망사례는 이달들어 15명 이상으로 추정되고 있다. 20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보다 15명 늘어난 674명으로 집계된 가운데 코로나 병실이 없어 자택에서 입원을 기다리다가 사망하는 사례가...[→자세히보기]

엔브이에이치 +2.99%코오롱글로벌 +2.90%웰바이오텍 +2.06%케이엠 0.00%
신성이엔지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코로나 병실없어 자택서 15명 넘게 사망…병상부족 결국 현실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닷새째 1000명대를 기록하면서 병상부족 문제가 결국 현실화됐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도 입원하지 못하고 자택에서 격리중 사망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서다. 이같은 사망사례는 이달들어 15명 이상으로 추정되고 있다. 20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보다 15명 늘어난 674명으로 집계된 가운데 코로나 병실이 없어 자택에서 입원을 기다리다가 사망하는 사례가...[→자세히보기] 2020/12/21
  • '병상대기중 사망' 논란에 서울시 "의료 시스템 과부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22번째 사망자가 치료를 받아보지도 못하고 병원 입원 대기 중 숨진 것과 관련해 서울시가 "행정·의료 시스템의 과부하"로 인한 것이라고 17일 해명했다. 서울의 122번째 사망자는 기저질환이 있던 60대의 동대문구 거주자로, 12일 확진됐지만 15일까지 병상을 배정받지 못하고 자택에서 숨진 사실이 공개돼 병상 배정이 이뤄지지 않은 배경을 놓고 논란이 일었다. 특히 서울시는 그동안 병상 배정 대기 중인 환자 수를 발표하면서 "당일 오후 늦은 시간에 확진된 환자들은 다음날 오전에 이송되는 경우가 많다"며...[→자세히보기] 2020/12/18
  • 수도권 병상 부족 '비상'…정부, 부랴부랴 287개 추가 확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인한 피해가 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정부는 병상 확보 등 가용 가능한 인적·물적 자원 총동원에 나섰다. 이대로 있다간 의료체계 붕괴, 의료진 ‘번아웃’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13일 의료계에 따르면 병상 확보가 최우선 과제다. 이날 중환자는 179명이다. 확진됐으나 병상이나 생활치료센터 배정을 받지 못한 확진자는 전날 기준 580명이다. 12일 기준 전국 즉시 이용 가능한 중환자 병상은 62개로, 수도권은 13개 남았다. [→자세히보기] 2020/12/14
  • 서울도 병상 부족 현실화…대기 환자만 하루 140명
    주점과 음식점 등 일상 공간에서 확산하던 코로나19가 요양시설과 사업장 등 취약시설에서 다시 확산하고 있다. 지역사회에서 신규 확진자가 나흘 연속 500명대를 기록하면서 서울에서 치료병상 부족 사태가 현실화했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서울 신규 확진자 3명 중 2명가량은 병상 배정 대기 상태였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7일 확진자(214명) 중 병상 배정을 대기 중인 환자는 140명”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도 당일 거점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원조치되지 못한 환자가 65%에 달한 것이다. [→자세히보기] 2020/12/09
목록
3026.26

▼17.23
-0.5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27,000▲
  2. 삼성전자83,200▼
  3. 이트론1,045▲
  4. 이화전기429▲
  5. 세종텔레콤917▲
  6. 서울식품366↑
  7. 동방12,950↑
  8. 기아차83,300▼
  9. 에이치엘비62,700▼
  10. NAVER39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