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0 ▲ 26 (+2.64%) 11/18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신재생에너지 2017/08/30
정부 "2030년 태양광·풍력 100억불 수출·4만명 채용"

정부가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을 강화해 오는 2030년까지 관련 산업에서 4만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하고 100억달러를 수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태양광산업에서 경쟁입찰 확대, 탄소인증제 도입 등 신재생공인인증서(REC·Renewable Energy Credit) 제도를 개편할 계획이다. 풍력발전의 경우 실증사업 단계에 머무르고 있는 서남해 해상풍력단지를 빠르게 조성해 관련 시장의 육성을 도울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4일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재생에너지산업에 집중 투자하는 세계적 추세에 따라 우리나라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자세히보기]

유니슨 +2.64%자연과환경 +1.84%남해화학 +1.38%상지카일룸 +0.71%
유니슨
신재생에너지 중 풍력관련주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정부 "2030년 태양광·풍력 100억불 수출·4만명 채용"
    정부가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을 강화해 오는 2030년까지 관련 산업에서 4만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하고 100억달러를 수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태양광산업에서 경쟁입찰 확대, 탄소인증제 도입 등 신재생공인인증서(REC·Renewable Energy Credit) 제도를 개편할 계획이다. 풍력발전의 경우 실증사업 단계에 머무르고 있는 서남해 해상풍력단지를 빠르게 조성해 관련 시장의 육성을 도울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4일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재생에너지산업에 집중 투자하는 세계적 추세에 따라 우리나라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자세히보기] 2019/04/05
  • '태양광 최저효율제·탄소인증제' 도입, 고효율·친환경성' 일석이조
    정부가 '친환경' 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을 위해 태양광 최저효율제와 탄소인증제 도입을 추진한다. 최근 일부 저품질 태양광패널·부품이 유통되면서 무늬만 '친환경' 재생에너지라는 비판이 나오는 것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서다. 효율을 높이고 친환경성을 극대화해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이 목표다. 30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공단 등에 따르면 정부는 다음달 태양광 최저효율제와 재생에너지 탄소인증제를 도입하는 내용을 담은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발표한다. 세부 방안은 에너지공단을 중심으로 마련 중이다. [→자세히보기] 2019/01/31
  • 정부 "풍력·태양광 발전소 가까운 지역에 더 지원하겠다"
    정부가 풍력·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발전 시설이 가까운 곳일수록 지원을 더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 재생에너지 생산설비 자체에 대해서도 탄소 발생을 줄이는 '친환경 탄소인증제'를 내년에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앞으로는 재생에너지의 경우 태양광 설비나 풍력 발전소와 좀더 가까운 곳에 사는 주민들이 더 지원을 받게끔 한다는 것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재생에너지 설비는 기존 발전설비보다 규모도 훨씬 작은데 일률적으로 반경 5㎞ 등으로 지원하다보니 합리적으로 조정할 필요성이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자세히보기] 2019/01/11
  • "2040년 재생에너지 발전비중 25~40%" 탈원전 정책 속도조절
    정부 에너지 정책에 자문하는 민간자문가 모임인 에너지기본계획 워킹그룹이 2040년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5~40%로 권고했다. 당초 40% 목표치를 제시했지만, 정부와 협의 과정에서 시나리오 기반의 범위 제시로 방향을 틀었다. 현실적인 목표치를 제시했다는 평가도 있지만, 어정쩡한 목표치를 권고한 것은 문재인 정부가 에너지 전환 정책 속도조절에 나선 탓이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자세히보기] 2018/11/08
목록
2160.69

▼1.49
-0.0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87,000▲
  2. 셀트리온헬스52,300▼
  3. 메지온172,400▼
  4. 카카오157,000▲
  5. 삼성전자53,500▼
  6. 흥아해운869↑
  7. 에스모2,080▲
  8. 에이치엘비147,200▲
  9. 신라젠18,650▲
  10. 인스코비3,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