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10 ▲ 55 (+1.11%)
09/25 장마감 관심종목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부국철강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이낙연 2018/12/10
벌써부터 신경전…이낙연 VS 이재명 대권경쟁 조기점화?

“당 지도부와 다른 목소리를 내고 앞서가는 게 온당한가”(이낙연 의원ㆍ7월 30일 언론인터뷰) “정책 결정과정에는 도민 대표로 치열하게 논쟁하겠다"(이재명 경기지사ㆍ8월 25일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경쟁 중인 이낙연 의원과 이재명 경기지사의 정치적 스타일은 정반대다. 때문에 당 안팎에서는 8ㆍ29 전당대회 직후 '말을 아끼자'는 이 의원과 '할말은 하겠다'는 이 지사의 대권경쟁이 본격 점화될 것이라는 얘기가 흘러나온다. 여권 관계자는 26일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를 앞두고 약한 모습을 보이는 쪽의 지지율은 출렁일 수밖에 없다...[→자세히보기]

SDN +4.43%KT서브마린 +4.24%한국선재 +3.34%특수건설 +2.91%
부국철강
남상규 회장이 서울대 동문, 손일호 대표가 광주제일고 동문, 김영권 사외이사가 광주제일고 동창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벌써부터 신경전…이낙연 VS 이재명 대권경쟁 조기점화?
    “당 지도부와 다른 목소리를 내고 앞서가는 게 온당한가”(이낙연 의원ㆍ7월 30일 언론인터뷰) “정책 결정과정에는 도민 대표로 치열하게 논쟁하겠다"(이재명 경기지사ㆍ8월 25일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경쟁 중인 이낙연 의원과 이재명 경기지사의 정치적 스타일은 정반대다. 때문에 당 안팎에서는 8ㆍ29 전당대회 직후 '말을 아끼자'는 이 의원과 '할말은 하겠다'는 이 지사의 대권경쟁이 본격 점화될 것이라는 얘기가 흘러나온다. 여권 관계자는 26일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를 앞두고 약한 모습을 보이는 쪽의 지지율은 출렁일 수밖에 없다...[→자세히보기] 2020/08/27
  • 이낙연, 코로나19 확진자 간접 접촉…정치권 초비상(종합)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이낙연 후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간접 접촉한 것으로 18일 확인되며 정치권에 초비상이 걸렸다. 이 후보뿐 아니라 같은 당 김용민 의원, 미래통합당 최형두 원내대변인도 해당 확진자와 간접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김대중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해 여야 지도부와 두루 접촉, 확진 시 정치권 전체에 코로나 쓰나미가 덮칠 가능성까지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 후보 측은 이날 공지를 통해 "이 후보가 지난 17일...[→자세히보기] 2020/08/19
  • '이낙연 대세론' 여야 잠룡들 '대선 견제론 본격화'
    더불어민주당의 8·29 전당대회에 유력 잠룡인 이낙연 의원이 등판하면서 대선 시계가 빠르게 돌아가고 있다. 차기 대선후보 여론조사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이 의원이 당권을 통해 안정적인 리더십까지 보이면 향후 대선 가도에서 든든한 발판이 될 수 있다. 이 때문에 ‘이낙연 대세론’을 견제하는 링 안·팎 대선 주자들도 덩달아 기지개를 펴고 있다. 28일 정치권에 따르면 유력 대선 주자이자 당권에 도전하는 이 의원은 여의도 모처에 전당대회를 위한 캠프사무실을 계약하고 이달 말 입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의원은 지난 24일 코로나19...[→자세히보기] 2020/06/29
  • '총선 압승' 이끈 이낙연, 대권 후보로 우뚝
    '정치 1번지' 종로에 승기를 꽂고 민주당의 압승을 이끈 이낙연 당선인은, 여야를 막론하고 가장 유력한 차기 대선 주자로 떠올랐습니다. 문재인 정부 국정 하반기를 뒷받침하기 위해 당권에 도전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나연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안정을 넘어 압도적인 승리였습니다. 역대 최장수 총리 재임 기록을 세우고 석 달 전 당으로 복귀한 이낙연 당선인은, 상임 고문에서 공동 상임선대위원장, 코로나19국난극복대책위원장까지, 새 직함과 역할을 차례로 부여받으며 초유의 '코로나 총선'을 지휘했습니다. [→자세히보기] 2020/04/16
목록
2278.79

▲6.09
0.2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57,000▲
  2. 삼성전자58,000▲
  3. 진원생명과학31,800▼
  4. 두산인프라코9,430▲
  5. 텔콘RF제약7,060▼
  6. 케이피엠테크4,460↓
  7. 카카오351,500▼
  8. 빅텍7,130▼
  9. 신풍제약135,000▼
  10. 현대차17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