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0 ▲ 25 (+1.24%)
11/24 10:15 관심종목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대성창투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블록체인 2017/09/11
자고 나면 1000달러씩 오른다…비트코인 2만달러 돌파하나

가상자산 비트코인의 상승세가 거침없다. 비트코인이 1만8000달러를 돌파하며 2만달러를 향해 파죽지세로 달리고 있다. 최근 3일간 하루에 1000달러씩 값이 치솟는 수준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날 비트코인 가격이 1만8492달러까지 치솟았다면서 지난 30일간 가격이 50% 넘게 폭등했다고 보도했다. 2017년 12월 기록한 사상최고치 1만9458달러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2018년3000달러(약 330만원)까지 떨어진 것과 비교하면 ‘대반전’이다. 비트코인 가격이 다시 급등한 이유로...[→자세히보기]

SBI인베스 +8.71%비케이탑스 +5.36%대성창투 +1.99%라이브파이낸 +1.41%
대성창투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의 지분 보유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자고 나면 1000달러씩 오른다…비트코인 2만달러 돌파하나
    가상자산 비트코인의 상승세가 거침없다. 비트코인이 1만8000달러를 돌파하며 2만달러를 향해 파죽지세로 달리고 있다. 최근 3일간 하루에 1000달러씩 값이 치솟는 수준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날 비트코인 가격이 1만8492달러까지 치솟았다면서 지난 30일간 가격이 50% 넘게 폭등했다고 보도했다. 2017년 12월 기록한 사상최고치 1만9458달러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2018년3000달러(약 330만원)까지 떨어진 것과 비교하면 ‘대반전’이다. 비트코인 가격이 다시 급등한 이유로...[→자세히보기] 2020/11/19
  • 어느새 2017년 넘보는 비트코인…"위험" 의견도 여전
    가상통화(암호화폐) 비트코인의 가격이 3년 전 폭락 직전 수준을 향해 오르고 있다. 실용성을 드러낸 소식이 최근 급등세의 배경으로 꼽히는데, 가격 급등락은 여전한 취약점이다. 비트코인은 17일 기준으로 1만6800달러 수준에 거래되고 있다. 연초 7000달러 수준에 비해 가격이 두 배를 훌쩍 넘어 불어났다. 어느 새 3년 전 폭락으로 투자 광풍이 꺼지기 전 육박했던 2만달러에 가까워졌다. 가격 그래프는 최근 가팔라지는데, 지난달 21일(현지시간) 미국 온라인 결제업체 페이팔이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한 뒤...[→자세히보기] 2020/11/18
  • 암호화폐 거래소 정부 인증받고 사업할 수 있다
    암호화폐 거래소 등 가상자산 사업자가 정부 허가를 받고 사업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요건이 마련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내년 3월 시행되는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개정 전 사업자들이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심사를 신청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한다고 1일 밝혔다. 특금법이 시행되면 가상자산 사업자는 당국으로부터 법적 지위를 부여받는다. 이를 위해서는 의무적으로 ISMS 인증을 받아야 한다. ISMS는 정보통신망의 안전성·신뢰성를 확보하기 위해 운영하는 관리·기술·물리적 보호조치를...[→자세히보기] 2020/11/02
  • KISA "부산, 진정한 블록체인 도시로 만들 것"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선정된 부산광역시를 진정한 블록체인 도시로 이끌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채승완 KISA 특구사업지원단 단장(사진)은 29일 온라인으로 열린 오픈블록체인·DID 세미나에서 "부산시, 부산테크노파크 등과 함께 부산을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진정한 블록체인 도시로 만들 것"이라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를 벗어난 진정한 블록체인 특구로 이끌겠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지난 2019년 8월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선정됐다. 이후 디지털 바우처, 스마트 물류, 공공안전...[→자세히보기] 2020/10/30
목록
2620.33

▲17.74
0.68%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02,000▲
  2. 삼성전자68,600▲
  3. 삼성중공업7,060▲
  4. 현대차181,500▲
  5. 대한해운3,270▼
  6. 에이비프로바3,145▲
  7. 한국전력22,650▲
  8. 씨젠192,400▼
  9. SK이노베이157,500▲
  10. 신풍제약117,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