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660 ▲ 10 (+0.12%) 07/17 장마감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반도체 장비 2013/08/13
한국 대표상품 반도체 값 뚝뚝, 전문가들 "작년같은 호황 어려워"

한국의 수출이 4개월째 하락세를 보이는 것은 조업일수 감소 같은 일시적 요인 때문이 아니라 주력 제품인 반도체 가격 하락과 주요 수출국인 중국 경기 부진이라는 구조적 요인 때문이다. 정부는 하반기(7∼12월)부터 반도체 경기가 나아질 것으로 내다봤지만 올해까지 가격 하락세가 이어질 수 있다는 회의적 시각도 적지 않다. 글로벌 반도체 수요 회복에만 기대는 대책으로는 수출이 장기 침체에 빠지는 상황에서 벗어나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올해 반도체 수출 부진의 가장 큰 원인은 가격 하락이다. 가격이 하락하자 글로벌 정보기술(IT) 업체를 중심으로 수요를 줄였고 전체 수출액이 감소하는 악순환이 생겼다는 설명이다. [→자세히보기]

에스티아이 +1.87%테스나 +0.46%피에스케이홀 +0.12%APS홀딩스 0.00%
피에스케이홀
박리장비(에셔) 공급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한국 대표상품 반도체 값 뚝뚝, 전문가들 "작년같은 호황 어려워"
    한국의 수출이 4개월째 하락세를 보이는 것은 조업일수 감소 같은 일시적 요인 때문이 아니라 주력 제품인 반도체 가격 하락과 주요 수출국인 중국 경기 부진이라는 구조적 요인 때문이다. 정부는 하반기(7∼12월)부터 반도체 경기가 나아질 것으로 내다봤지만 올해까지 가격 하락세가 이어질 수 있다는 회의적 시각도 적지 않다. 글로벌 반도체 수요 회복에만 기대는 대책으로는 수출이 장기 침체에 빠지는 상황에서 벗어나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올해 반도체 수출 부진의 가장 큰 원인은 가격 하락이다. 가격이 하락하자 글로벌 정보기술(IT) 업체를 중심으로 수요를 줄였고 전체 수출액이 감소하는 악순환이 생겼다는 설명이다. [→자세히보기] 2019/04/02
  • 미, 중 반도체 기업 거래 금지에 삼성전자 등 긍정적
    NH투자증권은 미국 상무부가 중국 반도체 기업인 푸젠진화반도체와 거래를 전면 금지하고 나선 것에 대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업체에 매우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미국 정부 조치로 당분간 중국 메모리 반도체 굴기가 원천 봉쇄돼 시장 위협 요소 중 하나가 제거됐다"고 전망했다. 이번 조치로 원익IPS,테스, 유진테크, 주성엔지니어링 등 국내 반도체 장비 업체에게도 수혜로 작용할 것이란 기대도 나온다. 도 연구원은 "향후 중국 메모리 업체가 미국 장비 대신 한국과 일본같은 대체 국가 장비를 주로 구입하는 전략이 예상된다"며 "중국향 국내 장비 업체 수출도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세히보기] 2018/10/31
  • 반도체 설비투자 원스톱 해결, 5년 내 일자리 10만7000개 창출
    정부는 반도체ㆍ디스플레이 분야에 대해 입지 허가, 공장용지 확보, 추가 전력ㆍ선로 구축 등 관련 행정절차를 한번에 해결하는 ‘원스톱’ 지원을 약속했다. 실제 올해 7월 반도체 공장 증설 등 대규모 투자를 발표한 SK하이닉스는 지난달 환경부와 관련 상수원 입지 인허가를 신속하게 협의해 일부 생산라인의 연내 조기 착공을 추진 중이다. 또 차세대 반도체 기술개발 지원에 정부가 2020년부터 2029년까지 총 1조5,000억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자세히보기] 2018/10/05
  • 반도체 고점 논란에 뿔난 장비업체, '저평가' 아우성
    메모리 반도체 고점 논란이 이어지면서 국내 장비업체들의 속앓이도 계속되고 있다. 업황 우려가 지나쳐 주가가 실제보다 낮게 평가받고 있다는 속내다. 일각에선 고점 논란에 불을 지핀 외국계 증권사에 노골적인 불편함을 드러냈다. 최근 모건스탠리, 웰스파고, D램익스체인지 등 외국계 증권사와 시장조사업체는 D램 가격 하락 등 메모리 반도체 고점 논란을 부르는 보고서를 계속 내놨다. 하지만 장비업계는 메모리 시장이 모바일 중심에서 데이터 센터 중심으로 바뀌면서 수요 변동성이 줄고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반도체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는 이유로 반도체 고점 전망에 동조하지 않는 분위기다. [→자세히보기] 2018/08/21
목록
2072.92

▼18.95
-0.91%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84,000▼
  2. 후성12,050▼
  3. 셀트리온헬스50,800▼
  4. 크리스탈신소2,910↑
  5. 삼성전자46,100▼
  6. 삼화전기20,950▲
  7. 이아이디603▼
  8. GV2,910↑
  9. 삼화콘덴서53,600▲
  10. 켐트로스4,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