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els
2,960 ▼ 10 (-0.34%)
12/03 장마감 관심종목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TJ미디어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음원 2011/06/13
'스포티파이' 한국 상륙? 음원시장 판 흔들까

음원스트리밍서비스 ‘스포티파이’(Spotify)가 국내 진출을 공식화 했다는 소식이 음원시장에 새로운 화두로 떠올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스포티파이는미국에서 ‘애플뮤직’(Apple Music)과 유료가입자 규모에서 1·2위를 다툴 만큼 강력한 플랫폼으로 자리잡았다. 이미 전세계 79개국에 진출한 스포티파이는 한국시장 진출을 위해 국내 저작권 신탁단체와 협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세계 2억명에 달하는 스포티파이가 정식서비스를 시작할 경우 국내 음원플랫폼 시장에도 판도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자세히보기]

JYP En +10.47%에스엠 +4.52%NHN벅스 +0.52%이매진아시아 0.00%
TJ미디어
노래반주기 제조사업, 노래방 프랜차이즈사업, 노래방 음악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미디어 콘텐츠 사업 등을 영위하고 있으며, 이통3사와 IPTV제공 사업자를 통해 노래방 등의 콘텐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음.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스포티파이' 한국 상륙? 음원시장 판 흔들까
    음원스트리밍서비스 ‘스포티파이’(Spotify)가 국내 진출을 공식화 했다는 소식이 음원시장에 새로운 화두로 떠올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스포티파이는미국에서 ‘애플뮤직’(Apple Music)과 유료가입자 규모에서 1·2위를 다툴 만큼 강력한 플랫폼으로 자리잡았다. 이미 전세계 79개국에 진출한 스포티파이는 한국시장 진출을 위해 국내 저작권 신탁단체와 협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세계 2억명에 달하는 스포티파이가 정식서비스를 시작할 경우 국내 음원플랫폼 시장에도 판도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자세히보기] 2019/04/30
  • 음원값 일제히 인상, 결합상품 최대 30%↑, 해마다 오를 듯
    국내 스마트폰 음원 업체들이 새 저작권 징수규정이 적용되는 1일부터 요금을 일제히 인상했다. 새 규정은 음원 스트리밍(실시간 듣기)에서 저작권자에게 돌아가는 비율을 종전의 60%에서 65%로 5%포인트 올리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다운로드 패키지인 '묶음 상품'의 할인율도 축소됐다. 30곡 다운로드가 가능한 묶음 상품은 작년까지 할인율이 50%였으나 올해는 40%, 내년엔 20%로 줄고 2021년에는 아예 폐지된다. 50곡 상품의 할인율 역시 작년 59.1%에서 올해 50.9%로 줄고 2021년에는 0%가 된다. [→자세히보기] 2019/01/02
  • "음원 창작자 몫 73%로 인상", 저작권단체 4곳, 개정안 추진
    음악 저작권 단체들이 음악 창작자의 몫을 늘리는 방향으로 음원 전송 사용료를 개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10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지난달 말 한국음악저작권협회·함께하는음악저작인협회·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한국음반산업협회 등 4개 저작권 신탁관리 단체가 문체부에 '음원 전송사용료 징수규정' 개정안을 각각 제출했다. 개정안은 카카오M·지니뮤직·NHN벅스 등 음원 사업자가 창작자에게 지급하는 저작권료를 올리는 것이 골자다. [→자세히보기] 2018/04/11
  • 음원 서비스 가격 월 3만원대로 오를 듯
    멜론이나 지니뮤직, 벅스 등 음원 서비스 가격이 기존 대비 최대 3배 이상 오를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는 9일 입장 자료를 통해 “저작권 신탁단체가 새로운 ‘사용료 징수 규정’을 내놓을 예정인데 개정안대로라면 월 1만원 수준인 무제한 스트리밍(실시간 듣기) 및 무제한 내려받기 상품이 최대 3만4,000원까지 오를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러한 변화가 음악 시장을 위축시켜 결과적으로 창작자의 권익과 소비자 후생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자세히보기] 2018/04/10
목록
2696.22

▲20.32
0.76%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50,000▲
  2. 삼성전자70,000▲
  3. 셀트리온제약235,300▲
  4. 우리바이오8,990▲
  5. 셀트리온헬스135,800▲
  6. 일신바이오8,420▼
  7. SK하이닉스111,000▲
  8. 신풍제약180,500▲
  9. 카카오372,000▼
  10. 현대차194,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