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카지노 2011/06/23
완화된 사행산업 매출총량 규제, 탄력 받은 강원랜드

기관투자가들이 카지노 운영업체 강원랜드를 집중 매수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부의 카지노 규제 완화로 강원랜드 실적이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가 기관 매수세를 끌어모은 주요인으로 꼽힌다. 국무총리실 산하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사감위)가 내년부터 2023년까지 적용되는 ‘제3차 사행산업 건전발전 종합계획’을 지난달 말 발표하기 앞서 이에 대한 기대가 선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사감위는 사행산업 매출총량을 국내총생산(GDP) 대비 0.54%에서 0.619%로 높이겠다고 발표했다. [→자세히보기]

GKL -0.48%토비스 -0.56%코텍 -0.69%강원랜드 -1.28%
파라다이스
외국인 전용 카지노 운영업체. 스파 및 호텔사업도 영위. 인천국제공항 인근 지역을 대상으로 무의 파라다이스 리조트 개발사업 추진중.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GKL(114090)
20,700 ▼100(-0.48%)
시세 차트 관심종목등록

이 종목의 다른 이슈
배당
유커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완화된 사행산업 매출총량 규제, 탄력 받은 강원랜드
    기관투자가들이 카지노 운영업체 강원랜드를 집중 매수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부의 카지노 규제 완화로 강원랜드 실적이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가 기관 매수세를 끌어모은 주요인으로 꼽힌다. 국무총리실 산하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사감위)가 내년부터 2023년까지 적용되는 ‘제3차 사행산업 건전발전 종합계획’을 지난달 말 발표하기 앞서 이에 대한 기대가 선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사감위는 사행산업 매출총량을 국내총생산(GDP) 대비 0.54%에서 0.619%로 높이겠다고 발표했다. [→자세히보기] 2018/12/04
  • 카지노株 기지개 켜나
    관광객 감소와 채용 비리 등으로 외형과 수익성 측면에서 어두운 터널을 지나온 카지노 관련주에 매수 추천이 잇따르고 있다. 3·4분기 '깜짝 실적'을 낸 파라다이스가 대표적이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파라다이스는 지난 3·4분기 매출 2105억원, 영업이익 108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각각 7.3%, 3.5% 늘었다. 증권가의 추정치를 웃도는 수준이다. 하나금융투자는 파라다이스에 대해 매출 1조원 시대를 눈앞에 뒀다고 호평했다.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영종도 1-1단계 완공 이후 매출액은 지난해 상반기 1400억원에서 하반기 1900억원으로 늘었고, 올해도 상반기 1800억원에서 1-2단계 램프업이 시작되기도 전에 2100억원대로 성장했다"며 "사드 규제 기간에도 일본·기타 VIP 성장을 통해 계단식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자세히보기] 2018/11/12
  • 올해 외국인 전용 카지노 매출, 증가세 반전, 1∼2월 15.9% 상승
    지난해 감소했던 외국인 전용 카지노 매출이 올해들어 증가세로 돌아서고 있다. 중국인 입장객 감소세는 지속되고 있지만 일본인 입장객 증가에 따른 영향이 크다고 카지노 업계는 분석했다. 16일 한국카지노업관광협회에 따르면 올해 1∼2월 국내 외국인 전용 카지노 전체 매출액은 2천47억8천200만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5.9% 늘어났다. [→자세히보기] 2018/04/16
  • 카지노 고삐 푼 일본, 국내 후폭풍 얼마나 클까?
    지난 주 전격적으로 카지노를 허용한 일본의 행보에 한국의 카지노 업계가 촉각을 세우고 있다. 아베정부가 몇 년째 밀어붙였던 ‘카지노를 포함한 복합리조트(Integrated Resorts:IR) 정비 촉진법’이 15일 상원 격인 참의원을 통과했다. 카지노, 국제회의장, 호텔 등이 포함된 복합리조트 건립을 위한 기본법으로 ‘카지노 해금법’으로도 불린다. [→자세히보기] 2016/12/20
목록
2126.33

▲0.71
0.03%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09,000▼
  2. 셀바스헬스케2,380▼
  3. 바른테크놀로1,250▲
  4. 국보6,250↑
  5. 한진칼31,100▼
  6. 엑사이엔씨1,865▲
  7. 신라젠56,400▼
  8. 줌인터넷7,950▼
  9. 셀트리온헬스57,500▼
  10. 삼성전자45,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