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2,500 ▼ 1,000 (-0.38%) 06/01 14:35 관심종목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전자결제 2011/08/18
제로페이 가맹점 50만개 돌파

미적지근한 시장 반응으로 정책 실패 사례로 꼽혀온 제로페이가 코로나19로 재조명을 받고 있다. 주요 지방자치단체가 제로페이와 연계된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을 늘리면서 가맹점이 늘고 결제액도 크게 늘고 있다. 정책 당국은 코로나19 이후에도 편의성을 높여 제로페이가 결제 시장에 안착할 수 있는 서비스로 개선하겠다는 방침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제로페이가 도입된 지 1년 5개월만인 지난 8일 가맹점이 50만개를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제로페이 가맹점 신청은 올해 1월 8468건, 2월 8887건에서 3월 8만4901건으로 급증했고 4월에는 5만9124건...[→자세히보기]

NAVER +4.42%한컴위드 +3.85%KG모빌리언 +2.67%SCI평가정 +2.07%
카카오
메신저 카카오톡을 포함한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를 제공함. 광고, 게임, 커머스, 콘텐츠 등의 서비스를 운영하며 주요 매출원은 플랫폼 부문과 콘텐츠 부문임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NAVER(035420)
236,000 ▲10,000(4.42%)
시세 차트 관심종목등록

이 종목의 다른 이슈
클라우드
블록체인
콘텐츠
핀테크
SNS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제로페이 가맹점 50만개 돌파
    미적지근한 시장 반응으로 정책 실패 사례로 꼽혀온 제로페이가 코로나19로 재조명을 받고 있다. 주요 지방자치단체가 제로페이와 연계된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을 늘리면서 가맹점이 늘고 결제액도 크게 늘고 있다. 정책 당국은 코로나19 이후에도 편의성을 높여 제로페이가 결제 시장에 안착할 수 있는 서비스로 개선하겠다는 방침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제로페이가 도입된 지 1년 5개월만인 지난 8일 가맹점이 50만개를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제로페이 가맹점 신청은 올해 1월 8468건, 2월 8887건에서 3월 8만4901건으로 급증했고 4월에는 5만9124건...[→자세히보기] 2020/05/12
  • 사라지는 지갑, 쏟아지는 결제…유통업계 '페이 전쟁'
    ‘간편함’이 승부를 가른다. 편의성을 앞세운 유통업계의 생존전쟁이 계속되고 있다. 이번엔 간편결제시스템이다. 간편결제서비스는 추가인증 없이 기기에 저장된 정보를 이용해 바로 결제되는 편의성 때문에 유통시장의 핵심 승부처로 꼽힌다. 시장 성장세도 매섭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전자지급서비스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간편결제서비스 일평균 이용실적은 602만건, 이용금액은 1745억원으로 각각 전년대비 56.6%, 44.0% 늘었다. 그중 삼성이나 롯데 등 유통·제조기업이 제공하는 페이(Pay) 일평균 이용건수가 490만건에 달했다. [→자세히보기] 2020/04/16
  • '코로나19 탓에'…카드사용 급감 속 온라인결제 늘어
    '코로나19' 국내 감염이 확산되면서 지난달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이 반 토막 났다. 감염 우려로 외출을 자제하는 사람들이 늘어난 탓이다. 인터넷과 모바일 앱 등을 통한 온라인 결제는 늘고 있지만, 전반적인 경제활동이 위축되고 있어 소비 침체가 본격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1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신한·삼성·KB국민·현대·BC·롯데·우리·하나 등 카드사 8곳의 2월(1∼23일) 개인 신용카드 승인액은 28조214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1월 한 달간 승인된 금액 51조3364억원보다 45% 감소한 수치다. 통상 소비가 늘어나는 '설 연휴 효과'... [→자세히보기] 2020/03/02
  • 증권사도 뛰어든 간편결제 시장···해외공략 속도전 "빨라야 산다"
    간편결제 시장이 뜨겁게 달궈지고 있다. 은행·카드사·전자금융업자·단말기 제조사 등이 주도권 싸움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증권사까지 합류했다. 국내 간편결제 시장은 이용액이 2년 만에 3배가량 불어나며 시장이 급격하게 팽창했다. 증권가는 핀테크 업체들의 기술 발전으로 관련 시장이 더욱 커질 것으로 관측했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대 최대 증권사인 미래에셋대우가 글로벌 간편결제 사업에 뛰어들면서 시장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최근 증권사 중 최초로 전자지급결제대행업(PG업) 등록을 완료했다. [→자세히보기] 2019/06/26
목록
2063.62

▲34.02
1.68%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29,000▲
  2. 셀트리온제약115,500▲
  3. 삼성전자51,100▲
  4. 셀트리온헬스95,400▲
  5. 카카오262,500▼
  6. SK하이닉스83,500▲
  7. 파미셀23,550▼
  8. 유니슨2,015-
  9. 제넥신76,200▲
  10. NAVER235,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