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5,500 ▲ 500 (+0.43%) 07/23 장마감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카카오 2012/04/06
논란 휩싸인 카카오택시 스마트호출, '즉시배차'도 난항

카오택시의 유료 서비스가 시행 일주일이 채 되지 않아 논란에 휩싸였다. 회사는 유료 서비스인 스마트호출의 사용성을 높이기 위해 계획을 변경, 지난 13일부터 기사에게 승객의 목적지를 노출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호출 비용을 더 내고도 골라태우기가 계속된다면 사실상 요금만 올려놓은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러한 영향을 받아 '즉시배차' 서비스 출시도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자세히보기]

카카오 +0.43%NHN벅스 -3.12%다날 -4.35%위메이드 -8.38%
카카오
카카오톡과 합병 결의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논란 휩싸인 카카오택시 스마트호출, '즉시배차'도 난항
    카오택시의 유료 서비스가 시행 일주일이 채 되지 않아 논란에 휩싸였다. 회사는 유료 서비스인 스마트호출의 사용성을 높이기 위해 계획을 변경, 지난 13일부터 기사에게 승객의 목적지를 노출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호출 비용을 더 내고도 골라태우기가 계속된다면 사실상 요금만 올려놓은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러한 영향을 받아 '즉시배차' 서비스 출시도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자세히보기] 2018/04/17
  • 카카오, 모빌리티 수익모델 가시화, 사업가치 상승
    하이투자증권은 14일 카카오에 대해 카카오모빌리티의 수익 모델이 가시화되면서 사업 가치가 높아질 것이란 의견을 제시했다. 목표주가는 17만원,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김민정 연구원은 “3월 말 카카오택시는 ‘우선호출’과 ‘즉시배차’ 기능을 추가해 부분 유료화를 도입할 예정”이라며 “우선호출 서비스는 요금을 더 내면 AI(인공지능)을 활용해 배차 성공률이 높은 택시를 먼저 호출해 주는 방식이며 즉시배차는 빈 택시를 바로 배차해주는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자세히보기] 2018/03/14
  • 카카오뱅크 뜨니, 카카오도 '들썩'
    기존 은행권의 경직된 서비스 관행에 충격을 던져주고자 출범한 인터넷전문은행 중 하나인 카카오뱅크가 핀테크의 편리함을 앞세워 승승장구하고 있다. 카카오뱅크를 통해 금융기업으로 거듭난 카카오의 주가도 탄력을 받았다. 카마오뱅크는 지난 8일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지난해 9월 5000억원 유상증자에 이어 두번째다. 유상증자에 성공하면 이 회사 자본금은 1조3000억원으로 늘어난다. [→자세히보기] 2018/03/13
  • 여민수·조수용 협치 경영, '카카오 3.0' 시대 연다
    카카오 수장이 바뀐다. 임지훈 대표가 고문으로 물러나고 여민수·조수용 공동 대표가 전면에 나선다. 단일 CEO(최고경영자) 체제로 전환된 지 2년6개월 만에 예전 협치 경영체제로 복귀한 셈이다. 이들 신임 대표들은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으로부터 카카오의 수익 및 계열사간 시너지를 극대화하라는 경영 미션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 3.0’ 시대의 시작이다. [→자세히보기] 2018/01/25
목록
2269.31

▼19.88
-0.8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67,500▼
  2. 셀트리온헬스88,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