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300 ▼ 1,200 (-1.19%) 10/19 09:38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카카오 2012/04/06
오늘 '카카오 카풀 반발' 택시운행 중단, 출퇴근길 큰 혼잡 예상

카카오의 카풀사업 진출에 반대하는 전국 택시업계 종사자들이 18일 '24시간' 운행중단에 나서기로 하면서 출·퇴근길이 큰 혼잡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평소 택시를 타고 이동하는 사람들이 버스와 지하철로 한데 몰릴 경우 제때 탑승하지 못하는 일이 속출하고, 자가용을 몰고 나오는 이들이 늘며 주요 도로 곳곳에서는 교통체증도 전망된다. 택시업계는 기사들의 주·야간 교대 근무가 시작되는 이날 오전 4시부터 이튿날 오전 4시까지 24시간 동안 전국에서 택시운행을 멈추기로 했다. [→자세히보기]

위메이드 +0.40%NHN벅스 -0.42%카카오 -0.50%다날 -2.18%
카카오
카카오톡과 합병 결의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오늘 '카카오 카풀 반발' 택시운행 중단, 출퇴근길 큰 혼잡 예상
    카카오의 카풀사업 진출에 반대하는 전국 택시업계 종사자들이 18일 '24시간' 운행중단에 나서기로 하면서 출·퇴근길이 큰 혼잡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평소 택시를 타고 이동하는 사람들이 버스와 지하철로 한데 몰릴 경우 제때 탑승하지 못하는 일이 속출하고, 자가용을 몰고 나오는 이들이 늘며 주요 도로 곳곳에서는 교통체증도 전망된다. 택시업계는 기사들의 주·야간 교대 근무가 시작되는 이날 오전 4시부터 이튿날 오전 4시까지 24시간 동안 전국에서 택시운행을 멈추기로 했다. [→자세히보기] 2018/10/18
  • 논란 휩싸인 카카오택시 스마트호출, '즉시배차'도 난항
    카오택시의 유료 서비스가 시행 일주일이 채 되지 않아 논란에 휩싸였다. 회사는 유료 서비스인 스마트호출의 사용성을 높이기 위해 계획을 변경, 지난 13일부터 기사에게 승객의 목적지를 노출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호출 비용을 더 내고도 골라태우기가 계속된다면 사실상 요금만 올려놓은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러한 영향을 받아 '즉시배차' 서비스 출시도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자세히보기] 2018/04/17
  • 카카오, 모빌리티 수익모델 가시화, 사업가치 상승
    하이투자증권은 14일 카카오에 대해 카카오모빌리티의 수익 모델이 가시화되면서 사업 가치가 높아질 것이란 의견을 제시했다. 목표주가는 17만원,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김민정 연구원은 “3월 말 카카오택시는 ‘우선호출’과 ‘즉시배차’ 기능을 추가해 부분 유료화를 도입할 예정”이라며 “우선호출 서비스는 요금을 더 내면 AI(인공지능)을 활용해 배차 성공률이 높은 택시를 먼저 호출해 주는 방식이며 즉시배차는 빈 택시를 바로 배차해주는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자세히보기] 2018/03/14
  • 카카오뱅크 뜨니, 카카오도 '들썩'
    기존 은행권의 경직된 서비스 관행에 충격을 던져주고자 출범한 인터넷전문은행 중 하나인 카카오뱅크가 핀테크의 편리함을 앞세워 승승장구하고 있다. 카카오뱅크를 통해 금융기업으로 거듭난 카카오의 주가도 탄력을 받았다. 카마오뱅크는 지난 8일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지난해 9월 5000억원 유상증자에 이어 두번째다. 유상증자에 성공하면 이 회사 자본금은 1조3000억원으로 늘어난다. [→자세히보기] 2018/03/13
목록
2126.79

▼21.52
-1.00%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56,000▼
  2. 셀트리온헬스75,500▼
  3. 디피씨5,390▲
  4. 삼성전자43,600▼
  5. 한화에어로스28,650▲
  6. 에이피티씨5,040▼
  7. 네이처셀12,250▼
  8. 동성제약24,050▼
  9. SK하이닉스68,500▼
  10. 시노펙스2,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