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850 ▼ 150 (-0.38%) 11/22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셰일가스 2012/05/17
유가 급등에 美셰일업계 사상최대 호황

이란 제재·중동 불안 등으로 국제 유가가 급등하면서 미국 셰일 원유·가스 업계가 사상 최대 호황을 누리고 있다. 21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이달 미국 일평균 셰일 원유 생산량은 802만배럴을 기록해 매월 사상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다. 5월 생산량은 전월 대비 4만9000배럴 늘었고 전년(647만배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24%나 증가한 수준이다. 10년 전 셰일 원유 일평균 생산량이 20만배럴 수준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40배나 증가했다. [→자세히보기]

SK가스 +0.24%롯데케미칼 +0.23%비에이치아이 0.00%S&TC -0.27%
한국가스공사
천연가스 도입 및 도매시장에서 독점적 지위를 보유한 정부출자 공기업. 해외의 천연가스 생산지로부터 LNG를 도입하여 국내의 발전사 및 도시가스사에게 전국배관망과 탱크로리 등을 통해 공급하고 있음.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SK가스(018670)
85,200 ▲200(0.24%)
시세 차트 관심종목등록

이 종목의 다른 이슈
LPG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유가 급등에 美셰일업계 사상최대 호황
    이란 제재·중동 불안 등으로 국제 유가가 급등하면서 미국 셰일 원유·가스 업계가 사상 최대 호황을 누리고 있다. 21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이달 미국 일평균 셰일 원유 생산량은 802만배럴을 기록해 매월 사상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다. 5월 생산량은 전월 대비 4만9000배럴 늘었고 전년(647만배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24%나 증가한 수준이다. 10년 전 셰일 원유 일평균 생산량이 20만배럴 수준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40배나 증가했다. [→자세히보기] 2018/05/23
  • 유가 오르자 셰일 진격 시작됐다
    숨죽였던 셰일 원유가 깨어났다. 잠을 깨운 마법은 배럴당 70달러를 돌파한 국제 유가다. 14일(현지시간) 서부텍사스유(WTI)는 배럴당 70.96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셰일 원유는 셰일층(유기물을 포함한 암석)에 갇혀 있는 원유를 채굴한다. 수압파쇄법(fracking) 등 신기술이 등장하며 생산 비용이 낮아졌지만 중동 등 주요 산유국과 비교하면 여전히 경쟁력이 떨어진다. 일반적으로 셰일업계의 손익분기점은 배럴당 45~60달러 수준으로 여겨진다. [→자세히보기] 2018/05/16
  • 유가 강세에 美 셰일업계 '돈맥경화' 풀렸다
    국제 유가가 고공행진한 데 따라 미국 셰일 업계가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 장기간 유동성 경색에 시달렸던 업체들이 마침내 잉여현금흐름을 창출하기 시작한 것. 이는 셰일 업계에 획기적인 이정표라는 것이 시장 전문가들의 평가다. 국제 유가가 가파르게 뛴 데 따라 업계에 숨통이 트인 것이 사실이지만 이와 함께 기술 측면의 진보와 비용 축소가 마침내 결실을 냈다는 판단이다. [→자세히보기] 2018/04/24
  • 셰일가스 매장량 1위 中 민관 개발 총력
    중국 정부가 셰일가스 개발을 위한 보조금 제도를 도입하고 시노펙(중국석유화학집단공사) 등 중국 국유 석유가스 기업들이 지난해 말까지 약 283개의 셰일가스정을 시추하는 등 셰일가스 개발에 중국 민관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히보기] 2014/09/17
목록
2101.96

▲5.36
0.26%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75,000▼
  2. 셀트리온헬스48,350▼
  3. 인트로메딕3,510▼
  4. SK바이오랜19,850↑
  5. 스튜디오드래78,700▼
  6. 셀리버리65,800▼
  7. 케이엠더블유45,050▼
  8. 에이치엘비126,200▼
  9. 삼성전자51,600▲
  10. 필룩스9,1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