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7,000 ▲ 100 (+0.06%) 06/02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日수출규제 2019/10/11
일본, 수출규제 철회 사실상 거부…정부, 2일 공식 입장 발표

일본이 우리 정부의 수출규제 해제 요구에 사실상 지금 방침을 유지하겠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정부가 2일 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놓는다. 정부는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절차 재개 등을 후속 조치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일 관계 당국 등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오후 2시 일본 수출규제 관련 우리 정부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일본이 지난해 한국을 상대로 취한 수출규제 및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배제 조치의 철회를...[→자세히보기]

덕성 +9.01%경남바이오파 +9.00%동진쎄미켐 +8.56%한솔케미칼 +8.33%
SK머티리얼
반도체, 디스플레이, 태양광 전지 제조 공정에 사용하는 특수가스(NF3, WF6, SiH4 등)의 제조, 판매를 주요 사업으로 하고 있으며, 주요종속회사인 SK에어가스(주)는 산업용, 의료용 가스 등의 제조, 판매를 주요 사업으로 영위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일본, 수출규제 철회 사실상 거부…정부, 2일 공식 입장 발표
    일본이 우리 정부의 수출규제 해제 요구에 사실상 지금 방침을 유지하겠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정부가 2일 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놓는다. 정부는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절차 재개 등을 후속 조치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일 관계 당국 등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오후 2시 일본 수출규제 관련 우리 정부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일본이 지난해 한국을 상대로 취한 수출규제 및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배제 조치의 철회를...[→자세히보기] 2020/06/02
  • 文대통령, 오늘 아베와 정상회담…수출규제 사태 '돌파구' 주목
    제8차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후(현지시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나 정상회담을 한다. 특히 이번 회담에서는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 사태 이후 악화일로를 걷던 한일관계를 복원시키기 위한 해법을 두고 두 정상이 머리를 맞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일본이 한일 정상 간 담판을 나흘 앞둔 지난 20일 반도체 소재인 포토레지스트에 대한 수출규제 완화 조치를 하면서 성의를 보이는 듯한...[→자세히보기] 2019/12/24
  • 24일 韓·日 정상회담…日, 수출규제 더 푸나
    24일 중국 청두에서 열리는 한·일 정상회담에서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추가 완화할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양국 정상회담을 앞두고 일본 경제산업성이 반도체 핵심 소재인 포토레지스트 수출규제를 해제하면서 한·일 관계 개선의 물꼬가 터졌기 때문이다. 한국은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3개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가 모두 해제돼야 한다고 보고 있다. 청와대도 지난 20일 일본 경제산업성이 포토레지스트에 대한 수출규제를 완화한 직후 “일부 진전했지만 양국 간 문제를 해결하기엔 충분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세히보기] 2019/12/23
  • "아베, 文 대통령과 24일 정상회담 조율 중"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오는 23일부터 쓰촨성 청두에서 열리는 한중일 3개국 정상회담 참석차 중국을 방문한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NHK는 이번 회담에서 아베 총리가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한 3개국 협력을 확인하는 외에도 중국과 한국의 정상들과 연쇄 회담을 갖기로 하고 상세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아베 총리는 23일에는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과 24일에는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NHK는 덧붙였습니다. [→자세히보기] 2019/12/20
목록
2087.19

▲22.11
1.0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25,000▼
  2. 삼성전자51,400▲
  3. 카카오259,500▼
  4. 삼성중공업5,890▲
  5. 셀트리온제약115,100▲
  6. NAVER234,000▼
  7. 대우조선해양27,400▲
  8. 삼성SDI370,000▲
  9. 한국전력21,800▲
  10. 셀트리온헬스92,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