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0 ▼ 2 (-0.68%)
09/25 장마감 관심종목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세종텔레콤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블록체인 2013/12/04
비트코인, 반감기 카운트다운…1200만원 목전에

비트코인 가격이 두 달 만에 2배 가까이 뛰는 등 가상자산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곧 있을 반감기와 함께 미국 경제 활동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8일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기준 비트코인 1개당 1139만원에 거래됐다. 하루 전 대비 1.70% 오른 금액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전염병 대유행) 여파로 개당 500만원대까지 떨어진 2개월 전과 비교하면 가격이 2배가 넘는다. 급등락을 반복하던 지난 3월과 달리 지난달 중하순께 900만원 선에 오르면서 서서히...[→자세히보기]

세종텔레콤
블록체인 관련 투자회사인 (주)비브릭 인수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지란지교시큐(208350)
5,620 ▲350(6.64%)
시세 차트 관심종목등록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비트코인, 반감기 카운트다운…1200만원 목전에
    비트코인 가격이 두 달 만에 2배 가까이 뛰는 등 가상자산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곧 있을 반감기와 함께 미국 경제 활동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8일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기준 비트코인 1개당 1139만원에 거래됐다. 하루 전 대비 1.70% 오른 금액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전염병 대유행) 여파로 개당 500만원대까지 떨어진 2개월 전과 비교하면 가격이 2배가 넘는다. 급등락을 반복하던 지난 3월과 달리 지난달 중하순께 900만원 선에 오르면서 서서히...[→자세히보기] 2020/05/08
  • '제도권 진입' 숙원 푼 암호화폐…투기 얼룩 지워낼까
    ‘투기’라는 오명을 쓰고 그간 법망 밖에 놓여있던 암호화폐(가상자산) 시장이 제도권 진입에 첫 발을 내디뎠다. 줄곧 “제도권 편입”을 주장해 온 업계의 숙원은 푼 셈이지만, 여전히 풀어야 할 과제는 산적해 있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특정 금융거래 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일명 특금법)’ 개정안이 지난 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는 국내 첫 암호화폐 관련 법이다. 개정안에는 암호화폐 사업자에게도 자금세탁방지 의무와 사업자 신고·등록 의무 등을 부과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 암호화폐 거래소는 실명 확인을 할 수 있는 입출금 계정...[→자세히보기] 2020/03/09
  • 비트코인 1100만원 목전…암호화폐 시가총액 312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으로 상당수 자산 거래량이 침체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암호화폐 시장이 선전하는 분위기다. 4일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기준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은 1082만원대로 거래됐다. 1100만원 선은 넘지 못했지만 이날 오전 10시30분께 최고가인 1098만원을 기록했다. 코인마켓캡은 암호화폐 글로벌 시가총액이 지난달까지 300조원을 못넘다가 전날 오전 9시 기준 311조원을 기록한 것으로 파악했다. [→자세히보기] 2020/02/04
  •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금과 비트코인 같이 뜬다
    금값과 비트코인의 동반 강세가 월가에 화제다. 금 연계 상장지수펀드(ETF)의 자산이 7년래 최고치로 급증한 한편 비트코인이 지난해 9월 이후 처음으로 9000달러 선을 밟았다. 두 가지 이질적인 자산의 동반 강세가 우연이 아니라는 데 시장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중국 우한에서 주요국으로 확산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지정학적 리스크, 여기에 13조달러 선을 뚫고 오른 이른바 서브 제로 채권 증가가 공통 분모로 자리잡고 있다는 의견이다. [→자세히보기] 2020/01/31
목록
2278.79

▲6.09
0.2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57,000▲
  2. 삼성전자58,000▲
  3. 진원생명과학31,800▼
  4. 두산인프라코9,430▲
  5. 텔콘RF제약7,060▼
  6. 케이피엠테크4,460↓
  7. 카카오351,500▼
  8. 빅텍7,130▼
  9. 신풍제약135,000▼
  10. 현대차17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