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60 ▼ 610 (-9.89%)
10/30 장마감 관심종목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제일테크노스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윤석열 2020/07/06
윤석열, '정치'에 여운…"국민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생각"

윤석열 검찰총장은 1박 2일간의 국정감사를 마치며 ‘임기가 끝난 뒤 정치에 나설 계획이 있냐’는 취지의 질문에 여운을 남겼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새벽까지 이어진 대검찰청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감에서 윤 총장에게 “지금 언론에 대통령 후보로 여론조사까지 되고 있다. 임기 마치고 정치하려는 마음이 있는가”라고 물었다. 윤 총장은 잠시 침묵을 지키다가 “지금 제 직무를 다 하는 것만으로도 다른 생각을 할 겨를도 없고, 제가 향후 거취에 대해서 얘기하는 것도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윤 총장은 “퇴임하고 나면...[→자세히보기]

러셀 +2.32%모베이스전자 -1.04%노루페인트 -1.27%태양금속 -1.51%
제일테크노스
박정식 사외이사가 윤 총장과 서울대법학과 동문으로,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재직 시절 서울고검장 역임. 윤 총장과 대구지검에서 같은 시기 함께 근무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윤석열, '정치'에 여운…"국민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생각"
    윤석열 검찰총장은 1박 2일간의 국정감사를 마치며 ‘임기가 끝난 뒤 정치에 나설 계획이 있냐’는 취지의 질문에 여운을 남겼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새벽까지 이어진 대검찰청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감에서 윤 총장에게 “지금 언론에 대통령 후보로 여론조사까지 되고 있다. 임기 마치고 정치하려는 마음이 있는가”라고 물었다. 윤 총장은 잠시 침묵을 지키다가 “지금 제 직무를 다 하는 것만으로도 다른 생각을 할 겨를도 없고, 제가 향후 거취에 대해서 얘기하는 것도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윤 총장은 “퇴임하고 나면...[→자세히보기] 2020/10/23
  • 윤석열, 오늘 국회서 입장 밝힌다…'작심발언' 주목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가 검찰 비위 의혹으로까지 번지고 있는 상황에서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공개 발언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윤 총장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열리는 국회 법제사법위의 대검찰청 국감에 참석해 여야 의원들의 현안 질의에 답변한다. 특히 그는 라임 사기 사건에서 검사·야권 비리에 대한 소극적 지시 의혹, 가족·측근 의혹 등에 관해 해명할 것으로 보여 여당 의원들과의 설전이 예상된다. 그는 또 여권발(發) 사퇴 요구를 일축하며 '검찰 중립 수호' 의지를 대외적으로 천명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자세히보기] 2020/10/22
  • [단독] 수사지휘 받은 윤석열 "비호세력 단죄" 입장문 직접 썼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1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라임 사태 수사지휘권을 박탈당한 직후 “비호 세력을 철저히 단죄하라”는 입장문을 직접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상 처음으로 장관의 수사지휘를 2차례 받은 검찰총장이 됐지만 오히려 담담한 기색이었다고 한다. 이번 수사지휘가 윤 총장 거취 압박 의미라는 해석이 많지만 윤 총장 주변에서는 “용퇴할 일이 아니다”는 반응이 많다. 윤 총장은 19일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 직후 일부 참모를 불러 간략한 회의를 열었다. [→자세히보기] 2020/10/21
  • '윤석열 제안' 단칼 거부한 추미애…데드라인 10시 주목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절충안에도 "지시를 이행한 게 아니다"며 초강경 태도로 일관하는 모습이다. 사실상 자신의 수사지휘를 따르는 선택지밖에 없다며 윤 총장을 벼랑 끝으로 몰아세우고 있다. 사상 초유의 검찰총장에 대한 직접 징계가 임박한 게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9일 법무부에 따르면 추 장관은 전날 "총장의 건의 사항은 사실상 수사팀의 교체, 변경을 포함하고 있으므로 문언대로 장관의 지시를 이행하는 것이라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윤 총장은 전날 오후 6시12분 검·언 유착 사건을 서울고검장이 지휘하는 독립적인...[→자세히보기] 2020/07/09
목록
2267.15

▼59.52
-2.56%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41,500▼
  2. 삼성전자57,100▼
  3. 데일리블록체1,280▲
  4. LG화학615,000▼
  5. 빅히트143,000▼
  6. HMM9,020▼
  7. 삼성엔지니어11,850▲
  8. 제일파마홀딩23,550▲
  9. 두산중공업13,750▼
  10. 진원생명과학28,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