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700 ▲ 50 (+0.34%) 07/23 14:02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상담
제약·바이오 2011/04/12
메디톡스 업무일지 '○○의원 60개' 국검 안받은 제품 유통 정황

품목허가 이전 '메디톡신' 제품을 유통시켰던 것으로 드러난 메디톡스가 품목허가 이후 국가검정(국검)을 받지 않은 제품을 일부 병·의원에 유통시킨 구체적 정황이 드러났다. 보툴리눔톡신제제와 같은 생물학적제제는 품목허가 후 식약처 국검을 통과한 완제품만 국내시장에 판매할 수 있다. 이를 어겼다면 약사법에 따라 단 1회 위반만으로 품목허가 취소 대상이 될 수 있다. 메디톡스 전직원 A씨는 최근 메디톡스에 대한 이러한 약사법 위반 의혹을 제기하며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 했다. [→자세히보기]

메지온 +11.60%한올바이오파 +1.98%부광약품 +1.80%녹십자 +1.38%
현대바이오
바이오 화장품, 양모제 등 제조, 판매를 주요사업으로 하고 있으며, 미국과 독일의 해외현지법인을 통하여 LCD모니터 등 디스플레이 상품을 일부 판매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메디톡스 업무일지 '○○의원 60개' 국검 안받은 제품 유통 정황
    품목허가 이전 '메디톡신' 제품을 유통시켰던 것으로 드러난 메디톡스가 품목허가 이후 국가검정(국검)을 받지 않은 제품을 일부 병·의원에 유통시킨 구체적 정황이 드러났다. 보툴리눔톡신제제와 같은 생물학적제제는 품목허가 후 식약처 국검을 통과한 완제품만 국내시장에 판매할 수 있다. 이를 어겼다면 약사법에 따라 단 1회 위반만으로 품목허가 취소 대상이 될 수 있다. 메디톡스 전직원 A씨는 최근 메디톡스에 대한 이러한 약사법 위반 의혹을 제기하며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 했다. [→자세히보기] 2019/07/18
  • 첨생법, 17일 국회 재논의…추락한 바이오 반등판 되나
    첨생법(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에 관한 법률안)이 국회에서 다시 논의된다. 이 법은 줄기세포 치료제 등 바이오 산업육성을 골자로 하는데 올해 4월 도입이 논의되다가 '인보사 사태'로 보류된 바 있다. 법이 통과되면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주가 반등에 기폭제가 될 전망이다. 16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간사단은 첨생법 관련 안건을 17일 오전 열리는 법사위 법안심사소위원회에 올릴 예정이다. [→자세히보기] 2019/07/17
  • 제약 바이오업계, 임상 어디까지 왔을까?
    최근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기술수출 권리반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임상결과, 품목허가 취소 등으로 산업 전반의 분위기가 침체돼 있다. 예상치 못한 악재로 홍역을 치른 ‘K바이오’의 신약개발 임상이 어디까지 왔는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짚어봤다. 제약바이오업계 관계자는 “임상 3상까지 가는 후보 물질 10개 중 9개는 실패를 할 정도로 신약 개발이 어렵지만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일”이라며 “임상 실패나 기술수출 반환 소식에 크게 절망하기 보다는 글로벌 신약으로 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세히보기] 2019/07/15
  • 메디톡스, '메디톡신' 보건당국 허가 전 불법유통 의혹
    메디톡스가 보건당국의 허가를 받기 전에 보톡스 제품인 '메디톡신' 샘플을 병원에 유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0일 KBS는 메디톡스 전 직원의 증언을 토대로 메디톡스가 지난 2003년부터 2005년까지 임상 단계의 메디톡신 샘플을 성형외과와 피부과에 직접 전달·배송했다고 보도했다. 메디톡신은 2006년 3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정식 허가를 받았다. 안정성 검증도 받지 않은 제품이 시중에 유통된 것이다. [→자세히보기] 2019/07/11
목록
2101.56

▲8.22
0.39%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81,000▼
  2. 후성9,900▼
  3. 국일제지5,430▲
  4. 셀트리온헬스50,600▼
  5. 이아이디429▼
  6. 삼성전자47,450▲
  7. 헬릭스미스206,400▼
  8. 남영비비안9,170↑
  9. 드림텍8,410▲
  10. 미스터블루6,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