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els
199,500 ▼ 2,500 (-1.24%)
03/05 장마감 관심종목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동원F&B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음식료 2013/07/24
중국발 '컨테이너 대란'.. 음식값까지 건드린다

세계적인 컨테이너 부족으로 쌀, 설탕, 콩 같은 식량 수출이 차질을 빚고 있다. 가뜩이나 코로나19 팬데믹 여파에 식량 가격이 오르는 상황에서 운임비 상승이 소비자 부담을 가중시킬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블룸버그는 컨테이너 확보를 위한 글로벌 경쟁이 심화하면서 식량 무역에도 충격파가 미친다고 2일(현지시간) 전했다. 빈 컨테이너를 찾지 못해 태국에서는 쌀이, 캐나다에서는 완두콩이, 인도에서는 설탕이, 베트남에서는 커피가 산처럼 쌓인 채 발이 묶여있다는 것이다. 아시아에서 쌀과 바나나 등을 미국으로 실어나르는 운송회사...[→자세히보기]

흥국에프엔비 +7.01%롯데푸드 +0.91%하이트진로 +0.82%대상 +0.60%
동원F&B
2000년 11월 1일 동원산업으로부터 분할하여 설립되었으며, 식품의 제조 및 판매를 주요사업으로 영위. 사업부문은 일반식품, 조미유통부문, 사료부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총 10개의 종속회사로 구성되어 있음. 주요 제품으로는 동원참치, 비세프 등이 있음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중국발 '컨테이너 대란'.. 음식값까지 건드린다
    세계적인 컨테이너 부족으로 쌀, 설탕, 콩 같은 식량 수출이 차질을 빚고 있다. 가뜩이나 코로나19 팬데믹 여파에 식량 가격이 오르는 상황에서 운임비 상승이 소비자 부담을 가중시킬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블룸버그는 컨테이너 확보를 위한 글로벌 경쟁이 심화하면서 식량 무역에도 충격파가 미친다고 2일(현지시간) 전했다. 빈 컨테이너를 찾지 못해 태국에서는 쌀이, 캐나다에서는 완두콩이, 인도에서는 설탕이, 베트남에서는 커피가 산처럼 쌓인 채 발이 묶여있다는 것이다. 아시아에서 쌀과 바나나 등을 미국으로 실어나르는 운송회사...[→자세히보기] 2021/02/03
  • 김치·비빔밥 비켜주세요, 이젠 떡볶이·라면이 ‘K푸드’ 주인공
    떡볶이, 라면, 냉동 만두, 과자…. 국내 마트나 편의점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이 한국 음식이 지난해 세계에서 ‘K푸드’ 열풍을 일으켰다. 김치나 비빔밥을 내세운 한식의 유행이 ‘K푸드 1.0’이었다면 코로나 사태와 맞물려 집에서 먹을 수 있는 한국 간편식이 세계적으로 인기를 끄는 ‘K푸드 2.0’ 시대가 왔다. 작년 코로나 사태가 터지면서 오랫동안 보관할 수 있으면서 조리하기도 편한 가공식품과 간편식의 수요가 전 세계적으로 높아졌다. 서울대 농경제사회학과 문정훈 교수는...[→자세히보기] 2021/01/25
  • 음식료 '곳곳' 好실적…최선호주는 CJ제일제당-신함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13일 품목군별 4분기 영업이익은 식품 및 라면 업체들의 호조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11월 중순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 조정이 지속된 가운데 예상 대비 양호했던 매출 흐름 덕분이다. 박희진 신한금융투자 연구위원은 "CJ제일제당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12.8% 증가한 3천44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7만원을 유지했다. 풀무원의 경우 미국 법인 내 채널 확장 관련 및 재고 관련 폐기 비용이 4분기 반영...[→자세히보기] 2021/01/13
  • 환경부 "제품 재포장 금지, 묶음할인 제한 아냐…원점 재검토"
    환경부가 내달 시행을 앞둔 유통업계의 재포장 금지 규정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자 이 제도를 원점에서 재검토해 시행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다음 달 1일 시행될 예정이던 '제품의 포장 재질·포장 방법에 관한 기준 등에 관한 규칙'에 대해 이해관계자와 다시 논의하기로 하고, 의견 수렴의 방법과 제도 시행 시기 등을 이날 오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 규정은 2019년 1월 입법 예고된 후 10여 차례 이상 업계와의 간담회를 거쳐 올해 1월 개정됐다. 환경부는 이달 18일 업계 등에 할인...[→자세히보기] 2020/06/22
목록
3026.26

▼17.23
-0.5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27,000▲
  2. 삼성전자83,200▼
  3. 이트론1,045▲
  4. 이화전기429▲
  5. 세종텔레콤917▲
  6. 서울식품366↑
  7. 동방12,950↑
  8. 기아차83,300▼
  9. 에이치엘비62,700▼
  10. NAVER39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