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8,000 ▼ 12,000 (-1.46%)
06/16 장마감 관심종목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LG화학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ESS 2017/11/28
美 전력회사 "LG 배터리가 ESS 화재 원인"…LG화학 "사실과 달라"

미국 애리조나 전력업체 APS가 지난해 APS 변전소에 설치된 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ESS)에서 발생한 화재 원인을 배터리 결함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ESS는 미국 플루언스에너지(Fluence Energy)가, 배터리는 LG화학(051910)이 공급했다. APS는 이러한 내용을 69페이지 분량으로 담은 ‘맥미큰 배터리 ESS 사고 기술적 분석과 권고’ 보고서를 최근 현지 규제기관인 애리조나기업위원회(ACC)에 제출했다. 해당 사고가 발생한 직후인 2019년 4월 22일 조사를 시작한 APS는 보고서...[→자세히보기]

누리플렉스 +3.69%에코프로 +3.25%세방전지 +2.48%옴니시스템 +1.26%
LG화학
자동차용 배터리 세계 1위업체로, 최근 미국 캘릭포니아 최대 전력회사인 SCE가 추진하는 ‘가정용ESS프로그램’의 배터리 최종 공급업체로 선정. ESS용 배터리 사업을 위한 전담 조직을 구축하고 적극적인 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으며, LG이노텍을 통해 BMS 개발을 진행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누리플렉스(040160)
11,250 ▲400(3.69%)
시세 차트 관심종목등록

이 종목의 다른 이슈
스마트그리드
IoT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美 전력회사 "LG 배터리가 ESS 화재 원인"…LG화학 "사실과 달라"
    미국 애리조나 전력업체 APS가 지난해 APS 변전소에 설치된 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ESS)에서 발생한 화재 원인을 배터리 결함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ESS는 미국 플루언스에너지(Fluence Energy)가, 배터리는 LG화학(051910)이 공급했다. APS는 이러한 내용을 69페이지 분량으로 담은 ‘맥미큰 배터리 ESS 사고 기술적 분석과 권고’ 보고서를 최근 현지 규제기관인 애리조나기업위원회(ACC)에 제출했다. 해당 사고가 발생한 직후인 2019년 4월 22일 조사를 시작한 APS는 보고서...[→자세히보기] 2020/07/31
  • 현대차·한화큐셀,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ESS 공동 개발
    현대자동차그룹이 태양광 셀 제조업체 한화큐셀과 손잡고 전기차 중고 배터리를 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공동으로 개발한다. 현대차그룹은 한화큐셀과 지난 29일 서울 중구 한화그룹 본사 사옥에서 ‘태양광 연계 ESS 공동 개발 및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지영조 현대차그룹 사장과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이 참석했다. 양사는 ▲전기차 재사용 배터리로 가정용·전력용 ESS 제품 공동 개발 ▲태양광 연계 대규모 ESS 프로젝트 공동 발굴 ▲한화큐셀 독일 연구소 내 태양광 발전소를 활용한 실증 등을...[→자세히보기] 2020/06/01
  • 작년 10월 사고 끝으로 ESS 화재 '0건'…업계 전화위복 노린다
    정부가 안전성 논란이 일었던 에너지저장장치(ESS) 안전기준을 강화하면서 최근 약 5개월 간 ESS 화재사고가 전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올해부터 ESS 화재 대책 추진에 속도를 내면서 안전 규제를 더욱 촘촘하게 보강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화재사고 이후 침체됐던 국내 ESS 산업을 다시 도약시키는 발판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1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10월27일 김해 태양광 설비 화재 사고를 마지막으로 현재까지 ESS 화재는 단 1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자세히보기] 2020/03/12
  • "화재 이어 REC 가격도 급락"…겹악재에 신음하는 ESS 업계
    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ESS) 업계가 이달 초 화재조사 결과 발표에 이어 이번엔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혜택 축소를 앞두고 고민이 커지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대표 '유인책'으로 꼽히는 REC 가격이 급락하면서 혜택 없이는 사실상 ESS 수요를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20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 REC 현물시장 가격은 4만1천521원(육지 평균가)으로 작년 2월 19일(7만7천186원) 대비 절반 가까이 줄어들었다. [→자세히보기] 2020/02/20
목록
3278.68

▲20.05
0.62%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71,500▼
  2. 삼성전자81,800▲
  3. 코미팜11,000▼
  4. 카카오143,000▼
  5. LG디스플레22,700-
  6. 셀트리온헬스118,200▼
  7. 한국전력26,700▲
  8. 두산중공업24,450▲
  9. 쌍방울1,050▼
  10. 아나패스24,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