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5 ▲ 5 (+0.25%) 12/12 13:40 관심종목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ESS 2017/11/28
'화재 단골' ESS 안전기준 강화…잠금장치·불연재 의무화

앞으로는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설치할 때 해당 시설에 별도의 표시를 하고 일반인의 출입을 차단할 수 있도록 잠금장치를 반드시 달아야 한다. 특히 특정 이차전지를 이용한 ESS의 경우 원칙적으로 일반인이 출입하는 건물에는 아예 설치할 수 없고, 위치와 관리도 엄격한 기준이 적용된다. 28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끊이지 않고 있는 ESS 화재 사고에 따른 대책의 일환으로 이런 내용을 포함한 '전기설비기술기준의 판단기준' 일부 개정안이 최근 확정·시행됐다. [→자세히보기]

엘앤에프 +2.86%삼진엘앤디 +0.97%누리텔레콤 +0.96%옴니시스템 +0.75%
옴니시스템
디지털 전력량계, 디지털 설비미터, 원격검침시스템 등의 사업 영위. 종속회사인 위지트동도는 고효율 조명제품 개발, 계량기 사업부문 영위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엘앤에프(066970)
19,800 ▲550(2.86%)
시세 차트 관심종목등록

이 종목의 다른 이슈
2차전지
전기차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화재 단골' ESS 안전기준 강화…잠금장치·불연재 의무화
    앞으로는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설치할 때 해당 시설에 별도의 표시를 하고 일반인의 출입을 차단할 수 있도록 잠금장치를 반드시 달아야 한다. 특히 특정 이차전지를 이용한 ESS의 경우 원칙적으로 일반인이 출입하는 건물에는 아예 설치할 수 없고, 위치와 관리도 엄격한 기준이 적용된다. 28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끊이지 않고 있는 ESS 화재 사고에 따른 대책의 일환으로 이런 내용을 포함한 '전기설비기술기준의 판단기준' 일부 개정안이 최근 확정·시행됐다. [→자세히보기] 2019/11/28
  • 현대차그룹,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신사업 나서
    현대차그룹이 전기차 폐배터리를 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 신사업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9일 자체 개발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를 북미 상업용 태양광발전소와 연계해 실증사업을 시작하고,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분산발전사업모델 발굴을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이를 위해 한·미·중 등에서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하는 OCI와 이날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에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실증 및 분산발전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자세히보기] 2019/09/10
  • ESS 과속이 화 불렀다, 안전기준도 없이 보급만 확대한 정부
    2017년 8월부터 1년 9개월 동안 전국 23곳에서 잇따라 발생한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는 제조결함부터 운영·관리 미흡까지 총체적 부실이 빚어낸 인재인 것으로 밝혀졌다. 관리 부실과 설치 부주의가 직접적 원인이고 제조 결함도 관련이 있다는 게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의 조사 내용이다. 하지만 근본적으로 ESS 연쇄 화재는 근본적으로 정부의 급속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정책에서 기인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마디로 과속이 빚은 참사라는 것이다. 또 직접 원인은 아니더라도 배터리 제조사와 관련된 부분에 대해서는 해당 업체들의 책임소재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자세히보기] 2019/06/12
  • LG전자, 소규모 태양광 발전용 '올인원 ESS' 출시
    LG전자가 100㎾급 소규모 태양광 발전에 최적화한 ‘올인원 에너지저장장치(ESS)’를 13일 출시했다고 한국경제가 보도. 설치가 간편하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전력을 배터리에 저장해 주는 수배전반과 전력변환장치, 전력관리시스템, 배터리, 냉난방기, 소화설비 등이 하나의 패키지로 구성됐다. 99㎾급 전력변환장치와 274㎾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다. 서울시의 가구당 하루 평균 전력소비량이 약 10㎾h라는 점을 감안하면 25가구 이상이 하루 동안 사용하는 전기를 저장할 수 있는 셈이다. 탑재된 배터리는 LG화학 제품이다. 15년 뒤에도 용량의 75.4%가 유지된다. [→자세히보기] 2018/12/14
목록
2137.44

▲31.82
1.51%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70,000▲
  2. 삼성전자53,100▲
  3. 대한뉴팜10,400▲
  4. 에이프로젠 2,885▼
  5. 한진칼우38,100▲
  6. 셀트리온헬스47,750▲
  7. 에이프로젠 1,055▲
  8. 신성통상1,520▲
  9. 젬백스32,450▼
  10. 켐트로닉스15,900▼